조기 마감에 대기까지 이어져… 매듭법과 봉합술 노하우 전수

“기대 이상의 150% 만족! 역시 Back to the Suture 세미나입니다”

신흥이 주최한 ‘박정철 교수 초청 Back to the Suture’ 세미나가 지난 6일 서울 신흥연수센터에서 호평 속에 개최됐다.

‘Back to the Suture’ 세미나는 2015년 첫 선보인 이래 등록 매진을 기록하고 있다. 이번에도 조기 마감 이후 추가 등록 대기자까지 이어졌다는 후문이다.

올해도 봉합술의 대가 박정철(단국대치과병원 치주과) 교수와 패컬티로 참여한 조인우(단국대치과병원 치주과) 교수가 다년간의 노하우와 철학이 담긴 매듭법과 봉합술, 다양한 임상 케이스를 선보였다.

특히 GBR, 상악동거상술, 연조직 수술 등 각 수술에 맞는 핵심 봉합술 관련 핸즈온에 대한 만족도가 높았다.

실습에서는 서바이벌 봉합 대결이 펼쳐진 가운데 우수 성적 수료자에게 특별한 경품을 제공했다.

한 수강생은 “이 세미나에 참여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기다려왔다”며 “학교에서 배우기 힘들었던 봉합술과 특별한 팁 등 기대이상의 노하우를 배울 수 있어 만족스러웠다”고 밝혔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