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치-경기도, 23일 업무협약 체결… 12만여명 4학년생 대상 구강검진 실시

5월부터 경기도 초등학생 치과주치의사업이 본격 시행된다.

초등학생 치과주치의사업은 영구치 배열이 완성되고 구강보건교육의 효과가 가장 높은 시기인 초등학교 4학년을 대상으로 한다. 이에 따라 12만1천여명의 경기도내 초등학교 4학년생이 구강검진 및 전문가 구강보건교육, 구강치료서비스를 제공받는다.

경기도치과의사회(회장 최유성)는 지난 23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경기도‧경기도청과 ‘경기도 초등학생 치과주치의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최유성 회장과 김영훈 부회장, 위현철 총무이사, 박인오 총무이사 등 경치 임원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윤창하 경기도교육청 제2부교육감, 권정선 도의원 등 경기도청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그동안 경치는 도청의 협조 요청에 따라 주치의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도청과 지속적으로 간담회를 갖고 의견을 조율해 왔다.

이번 MOU를 통해 경기도‧경기도교육청은 주치의사업을 위한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주치의사업의 효율적인 추진을 위해 협약 당사자 간의 상호 역할과 제반 사항을 정했다.

경기도는 주치의사업을 통합적, 유기적으로 추진하도록 기관 협의, 행정 지원 등을 총괄 관리하며, 경기도 교육청은 검진대상 학생 현황 및 대상자 정보 제공 지원과 학생의 예방적 구강건강생활 실천을 위한 행정 지원에 적극 협조키로 했다.

아울러 경치는 주치의사업에서 의료기관의 참여 독려 및 진료, 구강보건교육 등에 적극 협조할 것을 약속했다.

최유성 회장은 “국내 12세 아동의 충치경험 영구치아 수는 매년 낮아지고 있으나, 주요 선진국과 비교했을 때 여전히 높다. 이는 예방 중심의 구강관리 부족, 치과의료 이용의 격차로 인한 것”이라며 “이에 따라 이번 사업이 전국화 될 수 있는 초석을 다지고, 장기적으로 수혜자에게 양질의 서비스가 이뤄져야 할 것이다. 경치도 치과의사 본연의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밝혔다.

주치의사업을 주요 공약으로 내세웠던 이재명 도지사도 “국민 구강건강 향상을 위해 꼭 필요한 사업이다. 수혜자의 만족도가 높은 모범 사례로 정착되길 바란다”며 “수가 4만원이 변동 없이 반영됐으나, 추후 합리적인 수가를 제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