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용 임플란트’ 생산실적 1조731억원 최다… 고령화 및 건보확대 요인

지난해 국내 의료기기 생산실적이 처음으로 6조원을 돌파했다.

지난달 29일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의료기기 생산실적이 6조5111억원으로 2017년(5조8232억원) 대비 11.8% 증가했으며, 최근 5년간 해마다 평균 9.0%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지난해 의료기기 수출은 3조9723억원으로 2017년 3조5782억원 대비 11.0% 늘어났으며, 수입은 4조2791억원으로 전년 3조9529억원 대비 8.3% 증가해 무역적자는 3067억원으로 2017년 3747억원에 비해 18.1%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품목별로는 치과용임플란트(1조731억원) 생산이 가장 많았으며, 그 다음으로는 범용초음파영상진단장치(5247억원), 성형용 필러(2271억원) 순이다.

치과용임플란트 생산이 꾸준히 증가한 것은 인구 고령화와 건강보험적용 확대에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제조업체별로는 오스템임플란트(8738억원), 삼성메디슨(3056억원), 덴티움 용인공장(1721억원) 순이었고, 상위 10개사가 전체 생산의 31.6%(2조545억원)를 차지했다.

수출이 가장 많았던 품목은 범용초음파영상진단장치(6467억원)이며, 치과용임플란트(2718억원), 성형용 필러(2341억원)가 뒤를 이었다.

특히 수출 상위 30개 품목 중 전년 대비 수출이 크게 늘어난 품목은 에이즈, B형·C형 간염 등 면역검사시약으로 2017년 499억원 대비 955억원으로 91.3% 증가했다. 이는 이집트로의 수출(299억원)이 급증한 데 따른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치과용임플란트도 2018년 수출액 2718억원으로 전년(2296억원) 대비 18.4% 증가했다.

국가별 수출액은 미국 6807억원, 중국 6213억원, 독일 2829억원 순으로, 수출 상위 15개 국가 중 2017년 대비 수출 증가율이 큰 국가는 이집트, 이란으로 나타났다.

업체별로는 한국지이초음파 2992억원, 삼성메디슨 2704억원, 에스디 2135억원 순으로 수출액이 높았고, 상위 10개사가 전체 수출의 35.9%인 1조4245억원을 차지했다.

한편 정부가 집중 육성을 지원하고 있는 인공지능(AI), 로봇기술, 3D 프린팅 등의 기술이 접목된 자동화시스템로봇수술기 및 환자맞춤형 정형용임플란트 등의 혁신형 의료기기 생산 실적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