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열감압 방법으로 제작돼 잔류물 없이 안전

오스템임플란트(대표이사 엄태관)가 지난해 출시한 합성골이식재 ‘Q-Oss+ Collagen’이 우수한 조형성으로 임상의들로부터 호평을 얻고 있다.

‘Q-Oss+ Collagen’은 조형성이 우수한 것이 가장 큰 특징. 콜라겐 타입으로 재료 특성상 잘 뭉쳐지기 때문에 기존 형태가 잘 유지된다.

이러한 특징을 갖춰 체적 유지력이 뛰어나 치조능 증대 및 재건에 매우 탁월하다.

또한 건조한 상태에서도 절단 시 파편 발생이 적기 때문에 시술 편의성이 높아 임상의들로부터 선호도가 높다.

뿐만 아니라 잔류물이 없고 환자에게 안전하다. Porcine type I Collagen 베이스의 가열감압 방법으로 제작돼 6~8주내 완벽하게 분해된다.

게다가 혈액적심성이 탁월하고, 골 전도가 빠르다. 칼슘포스페이트(CaP)의 조성비율이 HA 20%와 TCP 80%로 구성됐다. 이는 뼈 재생과 체적유지에 크게 기여하는 CaP의 조성비율이 최적화 돼 우수한 신생골 형성능을 보여주고, 뼈 재생과 임플란트 안정성 확보에 효과적이다.

특히 지난 2014년 출시 이후부터 임상의들로부터 안정성과 우수한 제품 성능을 인정받은 Q-Oss+를 원재료로 사용해 안정성에 있어 신뢰를 얻고 있다.

‘Q-Oss+ Collagen’은 다양한 임상 상황에 맞춰 사용할 수 있도록 직경 7mm X 길이 5mm와 직경 7mm X 길이 11mm의 두 가지 사양으로 출시됐다.

오스템 관계자는 “Q-Oss+ Collagen은 조형성이 우수하기 때문에 위치 유지에 탁월하고, 조작 시 뭉침성이 좋다”며 “특히 가열감압 방법으로 제작돼 완벽하게 분해돼 잔류물이 없고, 안전하기 때문에 임상의들로부터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