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기태 교수(왼쪽)가 임상연구 1등을 수상하고 있다.

아시아 연구자 최초 수상 영예

서울대학교치과병원 치주과 구기태 교수가 지난달 25~27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된 ‘2019 국제 오스테올로지 심포지엄’에서 임상연구부문 1등을 수상했다.

올해 6회를 맞은 오스테올로지 심포지엄에서는 구강조직재생분야에서 전 세계 연구자들이 참가한 가운데 다양한 워크숍과 강연이 진행됐다.

구 교수는 Research Forum에서 발표자로 활약했으며, 임상연구부문에서 ‘Is Ridge Preservation/Augmentation better than Spontaneous Healing in Severely Compromised Extraction Sockets? A Randomized Controlled Trial’을 주제로 발표해 아시아 연구자 최초로 1등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구 교수는 “아시아 연구자 최초로 임상연구부문에서 1등을 수상해 영광이다”라며 “한국의 치의학 연구 역량은 세계 최고 수준인 만큼 많은 연구자들이 함께 다양한 성과로 한국 치의학의 발전과 위상을 높여 나가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구 교수는 2017년 한국 유일 연구자로 AAP·EFP 공동 워크숍에 초청돼 치주질환 및 임플란트 주위염의 분류를 새롭게 업데이트하는 작업에 참여한 바 있으며, 2018년에는 FDI와 ICOI가 공동 주관한 PIDI 워크숍 임플란트 주위염 백서작업에도 유일한 한국 연구자로 참가했다.

또한 오스테올로지 재단이 중견 연구자에게 지원하는 Advanced Researcher Grants에서 대상자로 선정되기도 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