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강악안면외과학회‧구강암연구소, ‘제1차 구강암 증례토론회’ 열어

대한구강악안면외과학회(이사장 김철환)와 구강암연구소(소장 최성원)가 지난 1일 단국대학교 약학관 종합강의실에서 ‘2019년도 제1차 구강암 증례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증례토론회에서는 전공의, 전임의 및 교수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각 병원별 환자 증례 소개와 구강암 최신지견을 공유했다.

김혜원(단국대), 채연수‧이최량‧Alqussair Ali(서울대), 이유정(경북대), 최홍석‧이재열(부산대), 김정현‧김진규(연세대), 정승곤(전남대), 이지호(서울아산병원) 등 각 병원 전공의와 교수 12명이 ▲비골피판 후 음압창상치료 ▲경부청소술후 설하신경 재건 및 경부 유미루의 치료 ▲상악암 골절제술시 출혈 처치 ▲낭종으로부터 발생한 치성암종 ▲복직근피판 및 ▲조립식전완피판의 다양한 이용 ▲방사선치료 후 발생한 섬유육종 등에 대해 다뤘다.

최성원 소장은 “이번 토론회에서는 구강암 환자에 발생하는 이차암 증례에 대해 집중 토론했다”며 “구강암 치료로 방사선 치료를 받은 경우, 육종이나 구강 내 타 부위 이차암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 주의 깊은 경과관찰을 통해 구강암 생존율을 높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덧붙여 최 소장은 “향후에는 구강암 치료 중 재발이나 복잡한 증례를 치료하는 전문의들이 각자 증례를 발표하고, 패널 토론을 통해 임상에서 구강암을 치료하고 있는 구강악안면외과 전공의 및 전문의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철환 이사장은 “구강암 환자를 진료하면서 환자 생명뿐 아니라 악안면 신체 부위를 절제하고 재건술을 통해 기능적‧심미적으로 진료해 사회 복귀와 삶의 질을 증대시키는 것도 전문의료인으로서의 의무”라며 “이번 토론회를 통해 서로 의료지식을 공유하는 시간이 됐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구강암연구소는 9월 21일 ‘구강암테마연수회’와 ‘제2차 구강암 증례토론회’를 개최하며, 내년 2월 7~10일 ‘사체해부실습’ 연수회가 예정돼 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