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업무협약식 개최… 큐레이 진단장비 치대‧치전원생 실습에 활용

경희대학교 치과대학(학장 권긍록)과 아이오바이오(대표이사 윤홍철)는 지난 25일 치대학장실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경희치대 권긍록 학장, 어규식 교무부학장, 권용대 연구부학장, 박기호 치의학과장, 문지회 치의예과장, 장석우 종합진료실장, 김경아 대외협력실장, 아이오바이오 최희승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경희치대‧치전원 학생들 현장 실습을 지원하고, 치과분야 진단검사체계 정착을 위한 협력증진을 목적으로 이뤄졌다.

아이오바이오 최희승 부사장은 “지난해 신의료기술 평가 완료를 받은 정량광형광기를 이용한 치아우식증 검사의 임상 연구와 상용화에 집중해 왔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학생 교육과정은 물론 임상에서도 널리 활용되고, 관련 연구가 치의학계에서도 폭넓게 진행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권긍록 학장은 “이미 선진국에서는 치과 치료보다 예방에 중점을 두고 국가적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큐레이 진단장비를 이용해 한 단계 앞선 수복치료의 예후 관리, 충치 및 플라그 관리, 환자 교육이 가능하다”며 “큐레이 진단장비를 임상에서 다양하게 활용하고, 최신 장비를 이용한 심화된 학생 교육 실습을 바로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