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재 교수팀, 다문화가정 여성 보철치료… 강남세브란스병원 보철과 동문 치료비 마련

대한치과보철학회(회장 한중석)는 올해 4회를 맞은 7월 1일 ‘틀니의 날’을 맞아 재능기부를 이어가고 있다.

보철학회 학술이사인 김선재(강남세브란스병원) 교수팀은 오래 전 강남구 다문화가정 행사에 봉사요원으로 참석한 것이 인연이 돼 강남구청 사회복지과를 통해 추천받은 만 57세 여성 손OO 씨 대상으로 보철치료를 실시한다.

손OO 씨는 2005년 중국 길림성에서 한국으로 국제결혼 후 이주했으며, 가정 형편이 여의치 않아 2012년 이후 한 번도 치과치료를 받지 못했다. 현재 상‧하악 모두 다수의 크라운 치료 및 부분 틀니가 필요한 상황이다.

무엇보다 심각한 것은 손OO 씨는 위아래 맞닿은 치아가 충분치 않아 지난 10년간 제대로 된 식사를 할 수가 없었다. 그동안 어금니 없이 식사를 하다 보니 매 끼니마다 음식을 잘게 잘라서 앞니로 먹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김선재 교수팀은 “손OO 씨의 경우 상‧하악 구치부에 다수 치아가 상실돼 있고, 교합이 붕괴된 양상으로 전문적인 보철치료가 필요한 상태”라며 “임시치아 상태에서 관찰 후 최종보철물로 이행돼야 하는 복합적인 케이스로 한동안 집중적인 보철치료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보철학회 측은 “치과치료를 받고 싶어도 치료비 때문에 엄두를 못 내고 있었던 손OO 씨는 보철학회의 재능기부 치료 제안에 눈물을 글썽였다. 손OO 씨의 치료비는 강남세브란스병원 보철과 동문들이 성금을 통해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틀니의 날을 중심으로 재능기부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