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기관 당 최대 20억원 지원… 은행 심사 거쳐 10월 말 집행 예정

보건복지부가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한 ‘의료기관 긴급 지원자금’ 추가융자 신청을 이달 18일부터 10월 16일까지 받는다.

이번 융자는 3차 추경으로 편성된 4000억원 중 지난 8월 중 융자신청을 받아 은행 심사를 거쳐 결정된 2377억원을 대출해 주고 남은 잔액 1623억원이 대상이 된다.

대출금리는 지난 융자와 동일하게 연 2.15%(분기별 변동금리), 상환기간은 5년 이내 상환(2년 거치, 3년 상환)으로, 예산 범위 내에서 의료기관 당 최대 20억원까지 지원한다.

추가 융자 신청 대상은 2020년 2월부터 8월까지 매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또는 지난달보다 감소한 의료기관(비영리법인 개설 병‧의원 포함)이다. 가까운 국민은행과 신한은행 각 영업점을 통해 상담 및 신청‧접수가 가능하며, 은행 심사를 거쳐 10월 말부터 집행될 예정이다.

다만, 신청 기관이 많을 경우 연매출액이 30억원 이하 병의원과 코로나19 환자치료에 적극 참여(감염병 전담병원, 선별진료소 등 운영)한 병원을 우선 지원한다.

지원 기준은 추경 예산의 조속한 집행을 위해 은행심사금액의 100%까지 지원하고, 복수의 의료기관을 운영하는 법인의 경우 3개 의료기관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 오창현 의료기관정책과장은 “이번 3차 추경 추가신청은 융자비율을 금융기관 심사금액 대비 100%까지 높이고, 복수의 의료기관을 운영하는 법인의 지원을 확대해 경영난을 겪는 의료기관을 조기에 지원할 것”이라며 “다만 융자신청이 잔여액을 초과할 경우, 긴급 민생‧경제 종합대책에서 발표한 경영안정자금 1000억원에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