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위생사 역할 주도적 확립, 전문성 강화해야”… 임상치위생분과회, 연구세미나 개최

한국치위생과학회 산하 임상치위생학분과회(회장 배수명)가 지난 9월 29일 서울대학교치의학대학원에서 ‘2018년도 2차 연구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환자중심, 예방중심의 일차치과의료 발전방향의 모색’을 주제로 임상에서 계속구강관리 프로그램의 실제 운영 사례와 예방중심의 진료체계 구축 사례를 전달했다.

이와 함께 일차치과의료 진료체계에서 치과위생사의 업무 및 역할과 향후 발전방향에 대해서도 살폈다.

강연에서는 김민정 브레인스펙 대표가 ‘계속구강관리 프로그램 운영을 위한 실제 업무 역할분담’, 마득상 강릉원주대 교수가 ‘구강관리용품의 관리방안’, 김아현 빨간치과연구소 소장이 ‘예방중심 계속구강관리 진료체계 구축 사례 및 확대 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임상치위생분과회는 “이날 세미나에 참석한 분과회 위원 및 참석자 토의에서는 환자 및 예방중심 일차치과의료 발전을 위해선 임상뿐만 아니라 여러 업무현장에서 치과위생사의 역할을 주도적으로 확립하고, 계속적인 전문성 강화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