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그레이드 된 ‘라이브서저리’, 교정 강연 확대… 문화행사 및 이벤트 ‘풍성’

‘오스템미팅 2018 서울’이 11월 25일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개최된다.

이번 오스템미팅은 ‘디지털 리더, 오스템임플란트’를 슬로건으로 31명의 저명한 임상가들이 3개 강연장에서 임플란트 수술, 보철, 교정 등 분야별로 임상노하우를 아낌없이 공개할 예정이다.

특히 오스템은 ‘디지털 덴티스트리’에 집중, 디지털 관련 강연을 23개 편성했다. 강연에서는 Guided Implant Surgery에서 발생 가능한 다양한 문제점과 해결책 등 디지털 덴티스트리의 모든 것을 제시한다.

이와 함께 임상 케이스별 디지털 솔루션을 비롯해 디지털 장비의 효과적인 활용법에 대해서도 전달한다.

또한 오스템미팅의 상징으로 자리잡은 ‘라이브서저리’는 한 단계 업그레이드시켰다. 오전에는 이인우 원장과 정현준 원장, 오후에는 김용진 원장과 박창주 교수가 진행할 예정인 가운데 전통적 방식과 디지털 방식의 임플란트 시술을 동시 생중계한다.

아울러 볼룸 C의 3, 4 세션을 교정 특화 강연들로 구성해 교정 분야 학술파트도 확대시켰다. 차정열 교수와 박창석 원장, 김대식 원장, 최정호 원장, 임승민 원장, 김성훈 교수 등 6명의 교정 분야 전문가들이 연자로 나서 디지털 교정의 전문 지식을 공유할 예정이다.

오스템은 최고의 행사를 만들기 위해 기술적인 부분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행사에 참가하지 힘든 지방, 해외에서도 실시간으로 오스템미팅을 시청할 수 있도록 인터넷 생중계 시스템을 구축, 공간 제약을 없앴다.

이와 함께 SMS 질의 게시판을 운영함으로써 모바일로 실시간 질의응답이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구축했다.

뿐만 아니라 강의 집중도를 높이기 위해 약 550인치 대형 화면을 설치했다. 오스템미팅 최초로 한 스크린에 연자 중계 모습과 강연 자료는 물론 Q&A 게시판 화면을 볼 수 있는 다면 분할 방식으로 진행된다.

특히 라이브 서저리의 경우 시술 모습과 함께 제품 정보 등을 동시에 확인할 수 있어 참가자들의 임상 니즈를 충족시켜줄 것으로 보인다.

이 밖에도 다양한 임상증례 및 연구결과가 담긴 75편의 임상 포스터가 전시되며, 1차 심사와 행사 당일 현장투표 점수를 합산해 우수포스터 시상이 진행된다.

강연장 외부에는 전시부스를 마련해 오스템 신제품과 인기제품을 체험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임플란트 및 의료기기, 각종 재료는 물론 디지털 덴티스트리 관련 부스가 마련되며, 핸즈온이 가능한 데모 부스도 운영된다.

오스템은 “오전과 오후, 쉬는 시간 및 점심시간을 활용해 행사 슬로건인 ‘디지털 리더, 오스템임플란트’에 대한 총 7회의 문화행사를 준비했다”며 “아울러 Lucky Draw 등 풍성한 이벤트를 준비한 만큼 다채로운 치과계 축제의 장을 선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오스템미팅 사전등록 신청은 덴플 사이트에서 하면 되며, 참가자에게는 기념품 및 중식, 주차권이 제공된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