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미치과학회, 16일 인정의 수여식 개최… ‘베스트 티칭상’ 장원건 원장 수상

대한심미치과학회(회장 김기성)는 지난 16일 프라자호텔 22층 다이아몬드홀에서 ‘2018 인정의 수여식’을 개최하고, 인정의 펠로우 및 마스터 취득자들을 축하하는 자리를 가졌다.

심미치과학회는 인정의 가장 상위등급으로 인정의 마스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인정의 펠로우 제도는 인정의 마스터를 취득하기 위한 중간 단계 역할을 하고 있다.

올해는 인정의 교육원의 교육과정을 이수한 42명(1기 3명, 2기 4명, 3기 35명)이 고시에 응시해 41명이 합격, 인정의 펠로우를 취득했다.

인정의 마스터는 정성국(대구 미르치과병원), 김기홍(부천 웰치과) 회원이 취득했으며, 특히 정성국 회원은 인정의 교육원(1기) 과정 수료와 인정의 펠로우를 거쳐 영예의 인정의 마스터를 취득, 학회 내 최초다.

이로써 올해까지 학회 인정의 마스터는 총 52명, 인정의 펠로우는 109명이 배출됐다.

 

 

베스트 티칭상 수상한 장원건 원장(오른쪽)

 

인정의 교육원 수강생들이 직접 뽑아 의미가 있는 ‘베스트 티칭상’은 장원건 인정의 교육원장이 수상했다.

그는 “꿈에 그리던 상이었다. 인정의 교육원은 수강생들이 스스로의 진료에 만족하고, 자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였다”며 “내년 인정의 교육원 4기를 열심히 준비하겠다. 스폐셜한 프로그램도 준비하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올해 드레스코드 ‘BLUE’로 진행된 ‘베스트 드레서상’은 참가자들의 투표를 통해 염문섭 부회장과 전화영 이사가 받았다.

김기성 회장은 “점점 역동적으로 활동하는 학회가 되어가고 있다. 이는 인정의 교육원의 힘이 크다고 생각한다. 특히 이번 인정의 수여식은 예년과 달리 가족들도 함께하는 자리로 마련했다”며 “현재 인정의 교육원 3기까지 열심히 준비한 만큼 무난하게 치렀고, 내년에 진행될 4기에 대기자들이 많다. 노력한 만큼의 결과를 얻게 돼 행복하게 학회를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