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일, 700여명 참석 성황… 후배들과 함께한 첫 ‘가치공감 콘서트’ 큰 호응

대한치주과학회(회장 최성호)가 지난 20~21일 세종대학교 광개토관에서 개최한 ‘제58회 종합학술대회’를 7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 마쳤다.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New Horizions in Periodontology’를 주제로 2명의 해외연자와 11명의 국내연자가 치주학의 새로운 지평을 제시할 학술강연을 펼쳤다.

첫 날에는 치주치료의 근간이 되는 기초연구와 관련해 Hiromasa Yoshie(일본 니가타 대학) 교수의 특강과 함께 박찬호‧이헌진(경북치대) 교수, Iwata 박사 3명의 연자가 기초분야에 대한 최신 지견을 전달했다.

이어진 심포지엄에서는 치주질환의 진단을 위한 유용한 방법 및 새로운 지식에 대해 김백일(연세치대) 교수와 고영경(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교수, 심준성(연세치대) 교수가 각각 ▲광학 형광 기술을 잉요한 바이오필름의 탐지 ▲바이오마커를 이용한 치주염 진단 ▲객관적 교합 양상 측정을 위한 임상 장비의 활용에 대해 꼼꼼히 짚어줬다.

둘째 날에는 2개의 심포지엄과 1개의 특강이 마련됐다. 심포지엄에서는 디지털 치의학의 허와 실과 관련해 한상선(연세치대) 교수와 김종엽(보스톤스마트치과) 원장, 김기성(남상치과) 원장, 윤정호(전북대치전원) 교수 등 4명의 연자가 진단, 수복, 디지털 가이드 서저리와 관련된 현재 경향 및 유용한 정보에 대해 공유했다.

또한 치과 임상의들에게 궁금증을 안겨주는 치주‧임플란트 치료에서의 교합과 관련해선 이양진(분당서울대병원) 교수와 민경만(서울메이치과) 원장, 노관태(경희치대) 교수가 강의와 더불어 참가자와 함께하는 토크 콘서트를 진행해 참가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이날 특강에서는 정의원(연세치대) 교수가 차폐막과 골이식재를 이용한 치조제 증대술과 관련한 연구로 ITI Andre Schroeder상 수상 기념 강의를 진행했다.

이어 미국, 유럽학회들로 구성된 국제적 모임에 대한민국 대표로 참여해 같이 논의한 구기태(서울대치전원) 교수가 새로운 치주질환 분류에 대해 최신 지견을 발표했다.

이와 더불어 2명의 젊은 치주과 교수와 2명의 치주전공 개원의가 들려주는 ‘가치공감 토크콘서트’도 진행돼 관심을 모았다.

이 토크콘서트는 치과대학 및 치전원 재학생, 치주과학을 전공하는 후배들에게 치주과 의사로서의 자긍심 고취와 동시에 비전을 제시하기 위해 처음 개최됐다.

김남윤 치주과학회 기획이사의 ‘치주과를 전공해야 하는 이유’ 기조발제를 시작으로 이중석(연세치대병원) 교수의 ‘공직 치주과 전문의의 삶’, 김현주(서울대치과병원) 교수의 ‘치주과학 관련 연구의 미래와 전망’, 창동욱(윈치과의원) 원장의 ‘개원 치주과 전문의의 삶’ 주제 발표가 진행됐다.

최성호 회장은 “치주과학은 기초와 임상이 어우러지는 융합적 학문이며, 치과치료의 근간이 되는 많은 연구와 지식이 치주과학을 토대로 생산되고 있으므로, 임기 내 마지막 학술대회는 치주과학이 제시하는 새로운 정보와 비전을 기초와 임상 전반에 걸쳐 제시하고자 했다”며 “많은 학회 임직원 및 관계자들의 지원 덕분에 학술대회를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한편 치주과학회는 11월 4일 서울대치의학대학원 1층 제2강의실에서 공보의 대상 ‘원데이 핸즈온’, 11월 9일 서울대치과병원 지하1층 제1강의실에서 ‘제3회 치주질환과 NCD 컨퍼런스’를 개최할 예정이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