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치주과학회, 日 학술대회서 포스터 발표… 내년 양 학회 MOU 연장 예정

대한치주과학회가 8년째 일본치주병학회와 지속적인 교류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10월 25~27일 일본 오사카시에서 개최된 ‘제61회 일본치주병학회 추계학술대회’에 대한치주과학회 계승범 부회장, 이재목 총무이사 등 7명의 이사진과 연세치대병원, 전북대치과병원 등 6개 수련기관의 9명 전공의를 포함해 총 19명 학회 회원이 참가했다.

이번 학술대회는 ‘고령자의 건강과 수명을 지지하는 치주질환 예방의 진전과 전망: 치주질환 박멸을 위한 첫걸음’을 대주제로 열린 가운데 최고령사회인 일본 국민의 건강 및 보건을 위해 노력하는 일본치주병학회의 다각도의 역할 모색을 접할 수 있었다는 평이다.

한국에서는 김학기(경북대치과병원 치주과) 전공의와 칼리드 알하티 왈리드(연세치대병원 치주과) 전공의가 각각 발표한 ‘Bidirectional Association Between Diabetes Mellitus and Periodontal Therapy’, ‘3D Printed Polycaprolactone Scaffold Mixed with Beta-tricalcium Phosphate as a Bone Regenerative Material in Rabbit Calvarial Defect’ 등을 포함해 임상 연구 및 기초 연구 포스터를 10편 발표했다.

치주과학회 측은 “일본치주병학회와 학술 교류 증진을 목적으로 2010년 MOU를 체결한 이후, 3년 간격으로 연장해오고 있다”며 “내년 가을 MOU를 연장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양국 치주과학의 발전을 위한 협력과 노력을 지속적으로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