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공무원이 서울대치과병원 구강내과 조정환 교수에게 턱관절장애와 관련해 상담을 받고 있다.

안면통증구강내과학회, 11월 9일 ‘턱관절의 날’ 지정… 턱관절 중요성 대국민 홍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2017년 발표한 통계자료에 따르면, 턱관절장애로 진료를 받은 환자가 연간 총 39만명으로, 최근 5년간 환자 수는 약 24% 증가했다.

턱관절 장애란 아래턱뼈, 머리뼈, 그 사이의 턱관절 관절원판(디스크), 인대, 주위 근육 등에 구조적 또는 기능적 문제가 발생한 경우를 통칭한다.

양측 귀 앞에 존재하는 턱관절에 문제가 생길 경우, 일상적 행위가 불편해지거나 통증 등으로 어려워질 수 있다.

더욱이 턱관절장애를 올바로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기분장애, 수면장애, 영구적인 안면 비대칭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적절한 전문적 진단과 치료가 필수적이다.

이처럼 우리 신체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턱관절과 관련된 질환의 유병률이 증가하면서 국민들의 관심이 증가함에 따라 최근 대한안면통증구강내과학회는 11월 9일을 ‘턱관절의 날’로 제정했다.

학회 측은 오늘(9일) 턱관절의 날 제정식을 갖고, 턱관절의 중요성과 생활습관 관리 및 치료의 필요성을 알리기 위한 대국민 홍보 활동을 본격적으로 펼칠 계획이다.

제1회 턱관절의 날을 맞아 구강내과학회 초청으로 서울대학교치과병원에서 턱관절장애와 이갈이치료를 받고 있는 김경학 용산소방장은 “업무 특성상 평소에 긴장감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많아서 그런지 언젠가부터 이 악물기와 수면 중 이갈이가 심해져서 병원을 찾았다”고 말했다.

 

제1회 턱관절의 날을 맞아 구강내과학회의 초청으로 서울대치과병원에서 진행된 소방관 무료진료 단체사진. (왼쪽부터 서울대치과병원 구강내과 장지희 교수, 조정환 교수, 용산소방서 김경학 소방장, 정진우 교수, 박지운 교수)

 

참고로 턱관절장애 원인은 아직 명확하게 밝혀져 있지 않으나 치아 부정교합, 골격이상, 나쁜 습관(이를 악무는 습관, 이갈이, 입술‧손톱‧연필 물어뜯기, 자세 불량)이나 스트레스, 불안, 긴장, 우울 등의 심리적 원인 등 복합적인 요인에 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런 이유로 턱관절장애는 특정 직업군에서 많이 발생하기도 한다. 한국인의 직업 분류에 따른 턱관절장애 분포 조사에서 교사, 상담원 등 업무상 말을 많이 하는 직업군과 경찰, 소방 등 공공서비스 종사자들에게서 턱관절장애 발생율이 높았다.

이와 관련 서울대치과병원 조정환(구강내과) 교수는 “안면부의 과도한 긴장감을 야기하거나 턱에 무리가 가는 자세를 반복하는 직업군에서 특히 많이 발생한다”며 “해당 직업군에서 일을 하시는 분들은 관심을 갖고 관리하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턱관절장애 치료는 턱관절에 무리를 주는 나쁜 습관 개선, 물리치료, 운동요법 등과 함께 약물요법, 교합안정장치와 같은 비수술적 치료법을 먼저 시행한다.

가장 보편적으로 사용되는 교합안정장치(스플린트)는 아래턱이나 윗턱의 모든 치아를 덮는 틀니와 유사한 장치로 턱관절, 근육, 치아를 보호하고 턱관절과 교합을 안정시키는 작용을 한다.

교합안정장치는 턱관절이 안정되고 증상에 개선되는 수개월 동안 주기적으로 담당 치과의사에게 조정 받아야 한다.

만약 비수술적 치료법이 효과가 없거나 턱관절의 구조적장애가 있는 경우에는 수술적 치료법(관절경수술 및 관절성형수술 등)을 시행할 수 있는데, 이러한 외과적 수술을 받아야 할 환자는 전체 턱관절 장애 환자의 5% 이내로 보고 있다.

무엇보다 턱관절장애는 미리 예방하거나 초기에 더 이상 진행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스트레스는 저작근을 포함한 두경부 근육을 지속적으로 수축시켜 턱관절장애 외 두통 등의 추가적인 문제도 야기할 수 있으므로 관리가 필요하다.

조정환 교수는 “턱관절장애는 치료가 어려운 것으로 알려져 있기도 하지만, 초기에 정확한 진단과 올바른 치료를 받는다면 환자의 약 80%는 완쾌되거나 거의 완쾌될 수 있다”며 “턱관절장애 치료가 올바르게 이뤄진다면 일부 환자의 경우 두통을 포함한 목, 어깨의 동통 등 기타 증상도 효과적으로 개선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만약 다음 경우에 해당된다면, 가까운 구강내과 전문의를 찾아 진단을 받아볼 것을 권유했다.

– 입을 벌리거나 다물 때 귀 앞 턱관절 쪽에서 소리가 나거나 통증이 느껴진다.

– 입을 벌렸다 다물 때 양쪽의 움직임에 차이가 있는 것 같다.

– 귀속이나 귀 주위, 관자놀이 또는 뺨 근처가 뻐근하거나 아프다.

– 입을 최대로 벌렸을 때 윗니와 아랫니 사이에 손가락 3개가 들어가지 않는다.

– 침을 연속으로 삼키기 힘들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