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부통제 강화 및 감사인력 전문성 확보 등 노력 기울여

서울대학교치과병원(병원장 허성주)은 최근 감사원이 실시한 2018년 자체감사활동 심사에서 서면심사 최고 등급인 ‘A등급’을 획득,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A등급을 획득하는 성과를 이뤘다.

감사원은 자체감사기구 활동을 내실화하기 위해 매년 공공감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 및 공공기관 자체감사기구의 감사활동에 대한 심사를 실시하고 있다.

서면심사는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 공기업 등 총 170개 자체감사기구를 기관 특성에 따라 6개 심사군으로 구분해 상대평가로 A부터 C 등급까지 부여한다.

이번 서면심사에서는 ▲감사조직 및 인력운영 ▲감사활동 ▲감사성과 ▲사후관리 등 4개 분야 15개 지표에 대해 심사했으며, 서울대치과병원은 지난 11월 5일 A등급을 통보받았다.

허성주 병원장은 “서울대치과병원이 최고의 실력으로 최상의 진료서비스를 제공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전 직원이 청렴과 준법정신을 갖고 국민을 위해 헌신적으로 봉사하겠다는 사명감을 갖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전 직원들의 협조와 감사실 직원들의 노력으로 감사원으로부터 2년 연속 최고 등급을 받아 기쁘고 고맙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백명현 상임감사는 “법령위반 및 부정부패의 사전예방을 위한 내부통제 강화와 감사인력의 전문성 확보, 감사활동을 통한 제도 개선과 사후관리 등 내실 있는 감사활동을 추진한 것이 좋은 평가를 받는 데 큰 역할을 한 것 같다”며 “2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받은 만큼 기존의 자체감사 시스템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면서 지속적인 노력으로 개선함으로써 국민들로부터 신뢰받는 치과병원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