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 안전 및 만족도 향상… 소아치과 김현숙 선생 대상 수상

단국대학교 치과대학병원(병원장 김철환)은 지난 12일 병원 대회의실에서 ‘제6회 QI 경진대회’를 개최했다.

교수 및 전공의, 직원 등 약 1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날 경진대회에서는 1차 심사를 통과한 8개 팀이 한 해 동안 진행해 온 각 팀별 QI 활동내용을 발표한 결과, 김현숙(소아치과) 선생이 영예의 대상을 차지했다.

최우수상에는 소아치과 김현숙 선생(놀이방 환경 개선으로 인한 긍정적인 효과), 우수상에는 보철과 오미주 선생(진료실 기구의 재오염방지 개선 및 만족도 증진을 위한 소독방법 변화), 장려상에는 예방치과 안태희 선생(환자의 효율적인 동선을 위한 대책마련)이 각각 선정됐다.

단국치대병원은 입상자에게 최우수상 30만원, 우수상 20만원, 장려상 10만원, 참가상 5만원의 상금을 지급하며 노고를 치하했다.

김철환 병원장은 “단국치대병원은 QI 경진대회를 통해 환자 안전과 만족도를 향상시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병원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