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년‧통일‧여성치의‧해외진출 등 9개 세션 계획… 북한 구강의사 방한 긍정적 전망

아시아태평양치과의사연맹총회(APDC) 2019 조직위원회(위원장 김철수)가 내년 5월 열리는 APDC에서 다양한 특별세션을 추진키로 했다.

조직위는 지난 4일 회의를 갖고, ▲치과의료정책 포럼 ▲통일치의학 ▲여성치과의사포럼 ▲미래치의학 ▲노년치의학 ▲공보의 ▲학생학술경연대회 ▲치의학 교육 ▲치과의사 해외진출 등 9개의 특별 세션에 대한 준비 상황을 점검했다.

특별 세션은 치과계 유관단체 참여 포럼과 통일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등 정부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진행되는 포럼 등으로 분류된다.

특히 조직위는 한반도 평화와 치의학 교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되는 통일치의학 세션과 관련해 북한 구강의사들의 방한을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최근 김철수 위원장은 직접 방북해 북한 치과계 측에 APDC 2019 국제행사에 대해 설명하고 공식 초청장을 전달했다.

 

 

또한 국제학술대회 취지에 맞게 다채로운 주제를 갖고 국내는 물론 아시아태평양 치과의사들과 미래 치의학을 조망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4차산업시대에 대응하는 한국 치과의료의 정책’을 주제로 열리는 치과의료정책 포럼과 아시아 미래치의학 세션을 통해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한국 치과의료정책의 현 주소를 고찰하는 한편, 미래 치의학을 조망하고 발전방향을 논의한다.

이어 학생학술경연대회 세션을 통해 치과계 주역인 치과대학생들을 직접 참여시켜 세계 치과계의 흐름과 최신 치의학 수준을 경험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고령 및 초고령 사회에서 치의학 교육’과 ‘노인 구강관리의 이해’를 주제로 진행되는 노년치의’ 세션에서는 일본 등 선진국 노인치의학 교육현황 사례를 바탕으로 국내 노인치의학 교육 발전방향을 모색한다.

또한 여성치과의사포럼 세션에서는 ‘Let’s Meet Together and Talk about the Leadership of Women Dentist’를 주제로 아시아태평양 여성치과의사들의 교류를 증진시킬 예정이다. 이 포럼은 대한여자치과의사회가 주관한다.

이 밖에 공중보건치과의사 및 군의관 등의 임상능력 향상을 위한 ‘디지털 장비를 이용한 치과치료 어디까지 왔나요?’ 주제의 공보의 세션을 마련하며, 최근 업무협약을 체결한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공동으로 치과의사 해외진출 정보 및 트렌드를 치과의사 해외진출 세션을 통해 알아볼 예정이다.

아울러 조직위는 APDC 2019 조직위 활동사항 관련 대언론 홍보, 정부 후원 명칭 사용 승인 신청 등 세부 제반사항을 점검했다.

또 중국 치과의사 참가 유치를 위해 중국어 동시통역 제공에 대해서도 향후 논의키로 했으며, Pre-Congress 세션에서 치과계 원로, 치과계 봉사단체 현황 등도 다루기로 했다.

개원가와 밀접한 보조인력 문제 등에 대한 정책 세션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기됐다.

조직위는 “이날 회의에서 논의된 특별 세션은 추후 변경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