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여명 참석… 윤현중 회장 “헌소 사태에도 멈춤 없이 전진할 것”

대한통합치과학회(회장 윤현중)가 지난 9일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성의회관 마리아홀에서 ‘제14회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현재를 돌아보고 미래를 준비하는 통합치의학’을 슬로건으로 열린 이번 학술대회에는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뉴욕대학교 치과대학 Jason J. Kim 교수와 Lupo Villega 교수가 강연을 펼쳤다.

먼저 Jason J. Kim 교수는 ‘The Role of the Dental Ceramist in Diagnosis, Treatment planning and Execution of Complex Esthetic Cases’를 주제로 어렵고 복잡한 증례에서 심미적인 치과처치에 대해 세계적 수준의 치과 기공과 임상을 소개했다.

이어 Lupo Villega 교수는 ‘Multidisciplinary Approach to Achieving Maximum Aesthetic Results’를 주제로 심미치료의 최신 지견을 다뤘다.

또한 윤현중 회장은 ‘통합치의학과 전문의 진행과정’에 대해 설명하고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윤 회장은 전문의 경과조치 연수교육 참가자들과 소통하고, 문제 해결을 약속했다.

마지막으로 통합치의학과 수련의들이 포스터 발표와 우수논문 및 포스터 시상식이 진행됐다.

최우수 포스터는 류현진‧박광수(연세치대병원) 수련의, 우수 포스터는 정자실(전주미르치과병원), 김희수(가톨릭대 부천성모병원), 김대영(울산대병원), 성낙환(단국치대병원), 김택빈‧김진아(연세치대병원) 수련의가 수상했다. 우수논문은 손기요(연세손치과) 원장이 차지했다.

오남식(인하대병원) 교수와 박원서(연세치대병원) 교수의 오프라인 강의로 진행된 오후 경과조치 교육에는 800여명이 참석해 강연장을 가득 메웠다.

윤현중 회장은 “치과계와 정부의 합의하에 진행되고 있는 치과 전문의 경과조치에 대해 헌법소원이 진행되고 있지만, 통합치과학회는 멈춤과 주저함 없이 전진하고 있다”며 “내년 1월 통합치의학과 수련기관에 근무하는 교수들에 대한 전문의 시험이 예정돼 있어 제1호 통치 전문의 탄생이 눈앞에 다가오고 있다. 회원들과 통합치의학과 전문의 경과조치에 참여하고 있는 2700여명의 미수련자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