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과 3학년 대상 눈높이 맞춤 교육에 큰 ‘호응’

단국대학교 치과대학 치주과학교실(주임교수 신현승)이 지난 1, 15일 단국대 임상전단계 실습실에서 학부생 대상으로 ‘임플란트 핸즈온 및 치주수술 연수회’를 개최했다.

임플란트 실습은 2013년부터 진행돼 온 단국치대의 특화된 임상교육의 일환으로, 올해 6년째를 맞은 연수회에서는 신현승‧박정철‧조인우 교수, 이성조 전임의 및 전 의국원과 본과 3학년 학생 59명 전원이 참가한 가운데 이론 및 실습이 진행됐다.

실습에서는 임플란트용 모델에 픽스쳐를 식립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올해부터는 외래교수인 개원의들이 패컬티로 참여해 실습을 진행, 이후에는 다양한 임상 및 사회적 경험을 후배들에게 전달했다.

신현승 주임교수는 “연수회를 통해 최고수준인 우리나라의 임플란트를 선도할 수 있는 인력이 되기 위한 동기를 부여하고자 한다”며 “학부생들이 치주수술의 어려움과 필요성을 느끼고 실습에 적극 참여했다”고 말했다.

또한 박정철 교수는 “피드백 받은 자료를 보관해 향후 더 나은 교수법 및 학생 중심의 친화적인 교육으로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실습에 참가한 학생들은 “지난 5년간 치과대학 실습 중 가장 즐겁게 했다”, “임플란트가 가깝게 느껴졌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처럼 학생들의 높은 만족에 조인우 교수는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춰 임플란트 엔진, 키트부터 꼼꼼하게 설명하고, 실제 포지셔닝 상태에서 치주수술 및 임플란트 실습을 진행해 큰 호응을 얻었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