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영 차기회장, 내년부터 임기 시작

대한치주과학회(회장 최성호)가 지난 13일 연세대학교 치과병원 7층 강당에서 ‘2018년 제57차 정기총회 및 3차 학술집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총회는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회무 및 재무 보고, 감사보고, 2019년 사업계획 및 예산안 심의 순으로 진행됐다.

회무보고에서 이재목 총무이사는 “올해 신입회원 61명을 등록받아 회원증 교부 및 입회절차를 완료해 현재 2253명의 회원이 등재돼 있다”며 “제11회 치과의사전문의시험에서 344명의 전문의를 배출했다”고 밝혔다.

또한 치주과학회는 올해 서울과 광주전남지부, 대국경북지부, 부산경남지부, 중부지부에서 학술집담회를 개최해 지부 활성화를 위해 노력했으며, 춘계학술대회와 잇몸의 날 공동 개최로 다양한 행사를 통해 치주질환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한 대국민 홍보강화에 큰 성과를 거뒀다.

이달 말 2년 임기를 마무리하는 최성호 회장은 임기 내 진행해 온 사업들이 치주과학회의 대내외적 위상강화 및 치주병에 대한 대국민 인식강화로 이어졌음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치주병 대국민 홍보를 비롯한 학회 주요 역점사업들이 다음 회기에도 연계돼 진행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회장으로서 최선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내년부터는 구영 차기회장이 제30대 회장으로서 임기를 시작한다. 구 차기회장은 “지난 2년동안 진행해 온 사업들이 많은 성과를 거뒀다. 앞으로도 역점 사업들을 잘 계승해 대내외적으로 치주과학회의 역량을 강화하는 동시에 치주질환 대국민 홍보 및 인식전환에 발전적 성과를 이뤄낼 수 있도록 하겠다”며 “학회 회원 및 국민들과 끊임없이 소통해 주요 역점사업의 방향성이 흐트러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정기총회에 앞서 학술집담회가 진행됐다. 김수환(서울아산병원 치주과) 교수와 신승일(경희대치과병원 치주과) 교수가 연자로 나서 ‘Diabetes and Periodontitis Revisited’ 와 ‘Peri-implant Soft Tissue’를 주제로 강연을 펼쳤다.

김 교수는 치주질환과 당뇨병 간 양방향성 상관관계가 있으며, 점차 당뇨병을 비롯한 비감염성 전신질환의 관리를 위해 치주질환 관리의 중요성이 부각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신 교수는 임플란트의 장기적 안정성을 위해 임플란트 주위 연조직에 대한 이해가 필요함을 강조하고, 임상적 합병증과 관련해 다양한 임상증례를 통한 상황별 연조직 처치방법에 대해 전달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