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유성 경치 회장 재선거 당선자

박일윤 후보에 260표 앞서… 총 투표율 69.97%

제33대 경기도치과의사회장 재선거에서 최유성 후보가 당선됐다.

27일 치러진 경치 재선거 투표 개표 결과, 기호1번 최유성 후보가 총 유효 투표수 2148표 중 1204표(55.69%)를 득표, 944표(43.66%)를 얻은 박일윤 후보에 260표를 앞섰다.

우편투표에서는 최유성 후보가 131표, 박일윤 후보가 104표를 얻어 27표 차로 두 후보의 지지율이 박빙을 보였다.

이어진 모바일투표 개표 결과에서 최유성 후보가 1073표, 박일윤 후보가 840표로 득표하면서 최 후보가 박 후보와 233표로 격차를 벌였다.

이번 재선거에서는 총 선거권자 3090명 중 2162명이 투표(투표율 69.97%)했다. 이는 1월 치러진 보궐선거 투표율 68.75%에 비해 1.22% 오른 수치다.

모바일투표에는 2782명 중 1913명, 우편투표에는 308명 중 235명이 참여했다. 무효는 14표였다.

 

경치 재선거 우편투표 개표 현장

 

최유성 당선자는 “그동안 함께 임해 준 임원들과 캠프 관계자들은 이번 선거과정을 평생 잊지 못할 것이다. 단순히 회장 당선이 목표였다면 그들의 열정과 노력, 분노하기까지 한 절박했던 심정을 설명할 수 없기 때문이다. 진실과 정의, 경치에 대한 애정이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라며 “이번 선거는 우리 모두의 승리이면서 기쁨이고, 한없이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게 한다”고 밝혔다.

덧붙여 그는 “초유의 보궐선거와 재보궐선거를 거치면서 이번 선거는 단순히 선거승리로만 지나갈 일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우리가 그토록 염원했던 치과계 직선제의 실상과 허상을 다시 한 번 냉정하게 바라봐야 할 것”이라며 “형식적으로 언급하는 포용과 화합이라는 당선소감이 아닌 경치가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한 심도 깊은 고민이 절실히 요구되는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최유성 당선자는 “치과계 전체 회원들에게 부탁하고 싶다. 우리 공동체의 운명을 다른 어느 누구에게 미루지 않는 책임감 있는 구성원이 되어주길 바란다”면서 “앞으로 막중한 책임감을 갖고 본래의 자리에서 회원을 위한 회무, 회원의 동반자로서의 초심을 마음 속 깊이 새기겠다”고 다짐했다.

 

김연태 선관위원장(좌)이 최유성 당선자(우)에게 당선증을 전달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