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출처: 픽사베이

치아 1개당 8만1200원~9만1400원, 본인부담 75% 경감… 향후 수가조정‧연령확대 검토

1월부터 12세 이하 영구치에 대한 광중합형 복합레진 충전치료에 건강보험이 적용된다.

이는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 발표 및 지난 11월 29일 제20차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 의결에 따른 것이다.

그동안 국민들은 충치 치료를 위해 심미성이 좋은 광중합형 복합레진 치료를 받아왔으나,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아 의료비 부담이 크다는 지적이 있었다.

특히 아동‧청소년의 주요 의료비 발생 질환인 구강질환에 대한 보장성 확대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아동의 광중합형 복합레진 충전에 건강보험을 적용키로 했다.

이에 따라 1월 1일부터 12세 이하 아동이 충치 치료를 위해 광중합형 복합레진 충전을 받는 경우, 환자 부담이 대폭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적용 대상은 생일 기준 만 13세가 되기 전까지의 어린이로, 유치가 아닌 영구치에 발생한 충치에 대해 적용된다.

광중합형 복합레진 충전 시 총 치료비용은 치과의원 기준 1개 치아당 총 8만1200원~9만1400원 수준이다.

구체적으로는 광중합형 복합레진 충전 비용이 치과의원 기준 1개 치아당 1면 5만3580원, 2면 5만8020원, 3면 이상 6만2450원이며, 여기에 진찰료‧검사료‧종별가산료 등이 포함되면 총 8만1200원(1면)~9만1400원(3면 이상)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광중합형 복합레진 치료비용 및 환자본인부담금(치과의원 기준, 자료 제공 : 보건복지부)
* 초진진찰료, 치근단촬영, 침윤마취, 종별 가산 적용 금액
** 치과의원 외래진료 기준 본인부담률 30% 적용 시

 

이에 따른 환자 본인부담금은 치과의원 기준 치아 1개당 약 2만5000원 수준으로 기존 비급여 금액(치아 1개당 평균 10만원)에 비해 약 75% 경감될 것으로 보인다.

보건복지부 고형우 의료보장관리과장은 “광중합형 복합레진 충전 보험적용으로 어린이 초기 충치 치료에 대한 접근성을 높여 구강건강증진에 기여하고, 향후 발치‧보철 등 고액 치료비 유발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또한 건강보험 적용으로 의료기관마다 제각각이던 치료비용도 표준화되는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복지부는 시행 6개월 이후 건강보험 적용 효과를 모니터링 해 필요 시 수가 조정 및 보험 적용 연령 확대 등을 검토해 나갈 예정이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