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9천여 부족한 교육시간 문제 제기… 치의학회‧치병협과 간담회 갖고 방안 모색

치협이 통합치의학과 경과조치 임상실무교육의 수용 공간 부족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특단의 대책 마련에 나섰다.

대한치과의사협회(회장 김철수)는 15일 제9회 정기이사회를 개최하고, 6월 예정된 첫 통합치의학과 경과조치 시험 이전 응시자 전원이 임상실무교육을 이수해 예정대로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해결해야 한다는데 뜻을 모았다.

치협 수련고시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통합치의학과 미수련자 교육과 관련해 보건복지부 요청에 의해서 치협 수련고시위원회서 온라인 교육을 담당하고, 대한치의학회에서 오프라인교육, 임상실무교육은 대한치과병원협회에서 맡아 진행키로 했다.

현재 통합치의학과 경과조치 임상실무교육에 참여하고 있는 인원은 약 3300여명으로, 1인당 필수 임상실무교육 이수시간 30시간을 곱하면 모든 교육 참여자가 받아야 하는 총 교육시간은 9만9천여 시간이다.

하지만 임상실무교육을 담당하는 치병협이 4월까지 확보할 수 있는 시간은 최대 약 8만여 시간이다.

이에 일각에서는 부족한 1만9천여 시간을 어떻게 충당할 것인지, 특히 회원 1500명 이상이 임상실무교육 1시간도 듣지 못하고 있는 문제는 어떻게 해결할 것인지에 대한 문제점이 제기됐다.

문제 해결을 위해 치협은 우선적으로 치의학회, 치병협 단체장들과 빠른 시일 내 긴급 간담회를 열고, 합리적인 방안을 모색키로 했다.

치협은 “임상실무교육을 받지 못해 6월에 시험을 치르지 못하는 회원이 발생하지 않도록 통합치의학과 교육주체인 3개 단체가 긴밀하게 협의해 해결방안을 마련할 것”이라며 “필요하다면 복지부에 긴급 건의를 통해서라도 교육시간 부족현상을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커뮤니티케어 치과총괄 특위 위원 구성’ 의결

또한 이날 이사회에서는 ‘커뮤니티케어 치과총괄 특별위원회 위원 구성’을 의결했다. 위원장은 치협 김영만 부회장과 이지나 전 부회장이 맡았다.

특위는 앞으로 ▲시니어 치과의사들의 대의적 치과공공의료 활동과 특화된 보수교육 지원 ▲은퇴 시니어 치과의사들의 봉사 활동 지원 등 주요사업 추진을 통해 치과형 커뮤니티 케어 모델을 마련해 나갈 방침이다.

이 밖에도 이사회에서는 고문단, 명예회장, 협회장, 총무이사 등으로 구성된 ‘협회 대상(공로상) 공적심사특별위원회 위원’과 이종호 부회장을 위원장으로 한 ‘협회 대상(학술상) 및 신인학술상 공적심사특별위원회 위원’을 구성했다.

이와 함께 회칙 개정(공직지부, 대한치주과학회), APDC 2019 조직위원회 업무보고 등이 이어졌다.

이사회 인사말에서 김철수 협회장은 “4차 산업혁명시대에 발맞춰 미래치의학의 발전을 도모하고 치과산업을 체계적으로 육성해 나갈 ‘한국치과의료 융합산업연구원’ 설립법안이 올해 반드시 국회를 통과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