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계 ‘합헌’ 주장 뜨거운 열기 이어가

치과계의 1인 1개소법 사수를 위한 헌법재판소 앞 1인 릴레이 시위가 1216일째 이어진 오늘(29일)은 노원구치과의사회 전현진 총무이사가 나섰다.

전 이사는 ‘한 명의 의료인은 하나의 병원만! 의약 5단체는 의료정의를 위해 조속한 합헌 판결을 청원한다’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치과계의 1인 1개소법을 사수하기 위한 뜨거운 열기를 이어갔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