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병원 전용 3.0T MRI

환자 편의 및 영상 진단 정확성 높여… 턱관절‧구강암 조기 진단에 최적

연세대학교 치과대학병원(병원장 김기덕)이 지난 30일 국내 최초 치대병원 전용 자기공명영상장치(MRI)를 도입했다.

MRI는 정밀도가 높아 정상 인체구조물과 구별되는 종양 또는 염증을 발견하는데 최적화된 진단장비다.

지금까지 정확한 질환정도를 살피기 위해 MRI 검사 처방이 이뤄졌으나, 자체 보유한 장비가 없어 환자들이 세브란스병원 또는 장비가 갖춰진 외부병원으로 이동해 촬영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게다가 검사 결과를 확인하기 위해 소요되는 시간 및 비용 손실이 발생했으며, 조기 진단 기회를 놓치는 사례도 있었다.

이러한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MRI를 도입, 운영하게 된 김기덕 병원장은 “최상의 정밀도를 갖춘 치과대학병원 전용 3.0T MRI를 도입함으로써 구강암, 턱관절 질환, 염증을 포함해 입 안과 얼굴 부위에서 발생하는 모든 질환에 대한 정확하면서도 빠른 진단영상이 제공된다”며 “많은 환자들에게 진료의 편리함과 정밀하면서도 품격 높은 진료 서비스를 질환 초기에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영상치의학과 판독실

 

또한 치과분야 영상장비들은 방사선을 이용해 치아나 뼈의 상태를 중점적으로 확인하는 경조직 질환의 진단에 치우쳐 있었다. 때문에 음식을 씹는 저작 근육, 침샘, 혀에 발생한 질환 또는 턱관절 디스크 질환 평가에 아쉬움이 있었다.

이에 턱관절 디스크 진단에 절대적인 전용 MRI가 설치됨에 따라 한 해 2만여명에 달하는 치대병원 턱관절 질환 환자와 2천5백여명의 구강암 환자에 대한 조기 진단과 치료가 이뤄져 고통을 줄이고 삶의 질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영상치의학과 한상선 교수는 “세계 유수의 치과전문병원에서도 흔히 찾아볼 수 없는 전용 3.0T MRI를 갖춰 촬영과 영상치의학 전문의에 의한 판독이 원스톱으로 이뤄진다”며 “기존에 보유하고 있던 치과용 콘빔시티, 다중채널 씨티와 함께 운영돼 턱, 얼굴, 입 안에 발생한 질환 진단에 최적화된 진료환경을 구축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덧붙여 한 교수는 “전 세계적으로 구강악안면 질환에 특화된 MRI 연구는 미진한 실정”이라며 “전용 MRI 도입을 통해 연구개발에 매진한다면 세계치과계의 영상진단을 선도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