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주과학회, ‘제2차 학술집담회’ 열어

Deep Learning 및 치주영역 보험청구 다뤄 ‘주목’

대한치주과학회(회장 구영)가 지난 5일 경희대학교 치과대학병원 지하1층 강당에서 ‘2019년 제2차 학술집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학술집담회에는 1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재홍(원광치대 대전치과병원 치주과) 교수와 박정현(보아치과) 원장이 강연을 펼쳤다.

첫 연자인 이 교수는 ‘Deep Learning for Dental Image Analysis’를 주제로 Deep Learning의 의미와 발전사 및 활용에 대한 배경을 설명하고, 의학적으로 활용된 예시 및 논문을 소개해 주목받았다.

특히 이 교수는 치주과 영역의 방사선 사진을 분석한 연구들을 소개하며 관련 활용성과 필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이어 박 원장은 ‘치주치료와 보험청구’를 주제로 치주질환 치료 시 보험진료의 청구 체계와 원칙, 현재 시행중인 제도 등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내용을 전달했다.

박 원장은 치주낭 측정, 치석제거, 치주 소파술, 치근 활택술 및 치은박리소파술 등 치주치료와 관련된 전반적인 보험청구에 대해 예시를 들어 설명해 청중들의 이해를 도왔다.

치주과학회 측은 “올해 하반기 4회의 지부 집담회 및 제3차 학술 집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라며 “치주영역의 새롭고 유용한 지식들을 지속적으로 교육, 홍보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