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치과병원, 베트남 구강보건증진 위한 협력방안 논의

베트남 빈멕 최고운영책임자 방문 단체사진(왼쪽 구영 서울대치과병원장, 가운데 모하메드 알리 아부 바카르 최고운영책임자, 오른쪽 권호범 미래발전추진단장)

종합의료기관 빈멕 최고운영책임자, 15일 서울대치과병원 내방

베트남 빈(Vin) 그룹 산하 종합의료기관인 빈멕(Vinmec)의 모하메드 알리 아부 바카르 최고운영책임자가 지난 15일 서울대학교치과병원에 내방했다.

이날 모하메드 알리 아부 바카르 최고운영책임자는 한국과 베트남의 의료시장 비교, 교육 및 연수프로그램을 이용한 교류 등에 대한 논의를 활발하게 진행하며, 베트남 구강보건증진을 위한 협력방안에 대해 긍정적 입장을 밝혔다.

모하메드 알리 아부 바카르 빈멕 최고운영책임자가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 전신마취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또한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 전신마취시시설과 회복실을 시작으로 서울대치과병원의 우수한 시설과 체계적인 시스템을 직접 둘러보는 시간을 가졌다.

서울대치과병원 측은 “모하메드 알리 아부 바카르 최고운영책임자가 서울대치과병원이 독자 개발해 사용 중인 치과병원 맞춤형 의무기록시스템 ‘DENHIS(DENtal Healthcare Inteligence System)’에 큰 관심을 보였다”며 “베트남 치의료체계의 발전과 구강보건증진을 위해 협력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전해왔다. 빠른 시일 내 다시 만나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