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2대 대전시치과의사회 조영진 회장과 이봉호 부회장

이봉호 부회장 후보와 단독 입후보… “화합으로 회원과 소통, 미래지향적 회무 펼칠 것”

제12대 대전시치과의사회장 선거에 단독 입후보한 조영진 후보가 당선인으로 결정됐다.

‘화합으로 회원과 소통하는 미래지향적인 대전시치과의사회’를 슬로건으로 내건 조영진 당선인은 ▲회원 고충처리 기능 확대 ▲치과의료 보조인력 수급대책 ▲개원환경 개선을 통한 동네치과 살리기 ▲치과의료 정상화 ▲건강보험교육 실시 ▲전 연령층의 화합과 조화 등을 공약했다.

조영진 당선인은 “회무의 기준을 회원들의 눈높이에 맞추고 회원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겠다. 회원들 간 단합과 소통을 위해 반회 활동과 각종 동회회 활동을 지원하고, 대언론 관계에 주력해 지역사회에서 존경받는 치과의사상을 만들겠다”며 “회무에서 개선점을 찾아 회원들의 가려운 부분은 긁어주고 손톱 밑의 가시를 뽑을 수 있도록 노력해 미래지향적인 회무를 펼치겠다”고 밝혔다.

특히 치과의료 보조인력 수굽대책과 관련해 조 당선인은 “우선 경력이 단절된 치과위생사들의 재취업을 위한 교육과 취업 알선을 활성화하고, 지역 대학 내 실시되는 치과위생사 교육의 질을 높이는 것이 급선무”라며 “이를 위해선 지역사회 보건인력 교육기관의 평가제 실시가 시급하다. 이를 통해 지역 대학들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회원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산학협력 체계의 도입 및 개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조 당선인은 “치과계 양극화 현상 해소를 위한 정책을 입안하고, 동네치과의 수익 구조 개선을 위한 각종 구강검진 활성화와 함께 청구 교육을 강화해 동네치과 살리기에 노력하겠다”며 “또한 노‧장‧청의 전 연령층이 다함께 같이 가는 존경받는 치과의사로서의 위상 정립과 바람직한 미래의 목표를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조영진 당선인은 서울대학교 치과대학 졸업, 대전시치과의사회 공보이사‧재무이사‧법제이사‧부회장과 서구분회 총무이사‧부회장‧회장 등을 역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