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훈 클린캠프, 코로나19 전국 확산에 정부 특단대책 촉구

이상훈 클린캠프

비말감염 취약한 치과에 마스크 우선 공급 및 휴업 시 매출 감소액 보상 요구

이상훈 클린캠프가 코로나19의 전국적 확산으로 위험성이 높아짐에 따라 정부의 특단대책을 촉구했다.

이 클린캠프는 21일 성명서를 통해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속도로 퍼져나가는 가운데 불안감으로 인해 병원 내원 환자가 급감하는 등 치과계도 큰 타격을 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확진환자가 내원할 경우 병원은 폐업이나 다름없는 격리조치가 취해지기에 경영상 막대한 손실을 입을 것”이라며 “치과는 진료 특성상 환자와의 타액에 의한 비말감염이 훨씬 취약해 건강을 위협받고 있으므로 정부에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 클린캠프는 감염에 취약한 전국 치과의료기관에 마스크와 소독제 우선 공급과 더불어 확진환자가 대거 발생한 대구, 경북 지역에 환지환자를 격리치료할 음압병상확보가 부족할 경우 치료가 늦춰지지 않도록 타 지역으로 신속히 이송할 시스템을 조속히 정비해줄 것을 요구했다.

또한 이 클린캠프는 “치과가 코로나19 확진환자 내원으로 휴업할 경우, 전년과 비교한 매출감소분 전액을 손실보상금으로 책정해 추후 보상해줘야 한다”며 “부득이하게 피해를 입게 된 경제적 손실보상 뿐만 아니라 고용유지지원금 지급 또는 세금 인하나 연기 등 추가 지원대책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이 클린캠프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입게 된 전국 치과의사들에게 위로의 말을 전한다”며 “클린캠프에서 도움 될 수 있는 일이 있다면 최선을 다 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