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보건‧위생용품’ 소비자상담 1달 새 392.7% 증가

자료 제공 : 한국소비자원

마스크 배송지연 및 가격‧품질 불만 많아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2020년 2월 전체 상담 건수가 전월 대비 16.9% 증가한 가운데 보건‧위생용품 관련 상담이 높은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2월 소비자상담은 6만7359건으로 전월 5만7620건 대비 16.9%(9739건) 증가했으며, 전년 동월 4만9683건 대비 35.6%(1만7676건) 증가했다.

상담 다발 품목으로는 ‘국외여행’이 5284건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보건‧위생용품’(4321건), ‘의류‧섬유’(2653건) 순이었다.

상담 증가율 상위 품목을 분석한 결과, 전월 대비 ‘예식서비스’가 907.6%로 가장 많이 증가했고, ‘보건‧위생용품’(392.7%), ‘외식’(314.7%), ‘항공여객운송서비스’(94.6%), ‘호텔‧펜션 등’(84.6%)이 그 뒤를 이었다.

전년 동월 대비 증가율이 높았던 품목도 ‘보건‧위생용품’(6547.7%), ‘외식’(884.3%), ‘예식서비스’(774.7%) 등이었다.

예식서비스와 외식의 경우, 코로나19 확산으로 계약 연기 또는 취소를 요청했음에도 사업자가 이를 거절하거나 위약금을 적용해 소비자 불만이 많았다.

보건‧위생용품에서는 마스크가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는데, 전자상거래를 통해 구입한 제품의 배송지연과 가격‧품질 관련 상담이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연령대별 소비자상담 건수는 30대가 2만397건(31.7%)으로 가장 많았고, 40대 1만7100건(26.6%), 50대 1만1932건(18.6%) 순이었다.

상담사유별로는 ‘계약해제‧위약금’(2만1853건, 32.4%), ‘품질‧A/S’(1만3200건, 19.6%), ‘계약불이행’(1만1585건, 17.2%) 순이었으며, 특수판매 중에는 ‘국내 전자상거래’(2만1057건, 31.3%), ‘방문판매’(2637건, 3.9%), ‘전화권유판매’(1740건, 2.6%)의 비중이 높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