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치대병원, 코로나19 예방 진료환경 조성 ‘총력’

비말 통한 감염 차단 위해 개인보호구 착용… 의료진 및 환자 안전 강화 힘써

연세대학교 치과대학병원(병원장 김기덕)이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의료진 및 환자 안전 강화에 힘쓰고 있다.

지난 10일부터 의료진과 환자 안전 및 원활한 진료를 위해 의료진 대상으로 강화된 개인보호구 착용을 시행하고 있다.

치과 진료에서 발생하는 비말과 에어로졸을 통한 감염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의료진은 진료 시 간호사용모자, 안면보호쉴드, KF-94 마스크 및 격리가운을 착용하고 있다.

김기덕 병원장은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의료진과 환자 모두를 보호하기 위한 조치”라며 “환자들이 안심하고 진료 받을 수 있는 안전한 진료환경 조성을 위해 병원 전체 구성원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