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광범 원장, 치과 인생 기록한 ‘나는 치과의사다’ 출간

35년 치과 인생 통해 치의학 변화 및 치과의사 고민 담아

박광범(대구미르치과병원) 원장이 자서전 ‘나는 치과의사’를 출간, 자신의 35년 치과 인생을 되돌아본다.

박 원장은 미르치과 개원과 메가젠임플란트 설립에 대한 이야기뿐만 아니라 학업과 군 생활, 연애, 결혼 등 개인 사생활부터 치의학의 변화까지 가감 없이 담았다.

특히 많은 사람과의 인연을 소개했다. 치과의사의 길을 걷게 한 아버지와 레지던트 시설 인생의 전환점이 된 토마스 한 선생과의 만남, 학교 선후배 사이인 아내와의 만남과 결혼, 영호남 지역차를 극복한 류경호 원장과의 교류, 해외 첫 유럽 수출길을 열어준 닥터 소헤일 베샤라, 디지털 덴티스트리를 도입할 수 있게 해 준 김종철 원장 등 현재의 박광범 원장을 있게 한 다양한 에피소드들도 엿볼 수 있다.

박 원장은 “미래 치과의사가 되려고 하는 청소년들에게 더 구체적인 내용을 더해 주고 싶은 소망과 함께 치과 의료인으로서 방향성을 정립하지 못한 젊은 치과의사들에게 선배로서 반면교사 삼아달라는 마음에 책을 쓰게 됐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