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DEX’ 등록 5일 만에 3000명 돌파… 파격 경품에 기대 UP

조직위 “고강도 방역 시스템 구축” … 부스신청 취소 시 해약금 80% 규정 적용

서울시치과의사회(회장 김민겸) 창립 제95주년 기념 2020년 국제종합학술대회 및 제17회 서울국제치과기자재전시회(SIDEX) 사전등록률이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8일 학술대회 사전등록이 시작된 첫날 1000여명의 치과의사가 등록을 마친데 이어 5일 만에 3000여명을 돌파했다.

이는 상반기 첫 보수교육 4점 이수 기회이자 치과계 최대 축제인 SIDEX를 기다렸던 치과인들이 많았던 영향으로 해석된다.

특히 예년보다 강화된 파격적인 경품에도 치과의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SIDEX 2020 조직위원회는 사전 등록한 치과의사들 대상으로 제네시스 G70(토)과 G80(일)을 경품으로 내놓았다. 이 외에 사전 및 현장등록자 모두가 대상이 되는 1억원 상당의 경품추첨도 진행돼 참가자들에게는 역대 최대 혜택이 주어진다.

조직위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SIDEX에 성원을 보내준 치과의사 및 업체에 감사의 뜻을 담아 결정하게 됐다”면서 “SIDEX 사상 처음으로 고급세단을 경품으로 내놓음으로써 치과의사들의 참여를 확대하고, 참여업체의 전시 흥행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해 내린 결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조직위는 정부 및 지자체, 코엑스의 방역지침을 뛰어넘는 고강도 방역시스템을 구축하고 철저히 준수할 방침이다.

전시장 출입 시 열화상카메라로 1차 체온 체크를 하고, 이상이 있을 시 접촉식 체온계로 다시 한 번 확인 후, 이상자 발생 시 바로 격리 조치한다.

전시장 관람객은 KF94 마스크를 착용해야 입장이 가능하며(덴탈마스크, 면마스크 불가), 입구와 출구에서 태그하도록 함으로써 동선관리에 나선다.

학술대회 등록자는 등록 시 배포한 방역용품을 사용하고, 전시회만 참관하는 관람객에 대해서는 사전 고지를 통해 마스크 미착용 시 출입이 제한됨을 안내하고 있다.

조직위는 참여 부스에도 방역패키지를 제공해 업체 관계자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페이스 쉴드, 손소독제, 손소독티슈, KF94 마스크 등 방역용품을 1부스당 배포키로 했다.

아울러 참가업체 기술세미나(Exhibitor Showcase)를 신설하고, 온라인을 통해 출품제품을 미리 확인하고 구매신청을 할 수 있는 ‘SIDEX e-SHOP’을 확대 개편했다.

이 밖에도 ‘신제품 전시존’과 대형 LED 광고를 통해 참여업체에 홍보기회를 제공함과 동시에 A홀과 C홀에 ‘비즈니스 미팅룸’도 설치해 업체의 편의를 도모할 예정이다.

한편 SIDEX 2020 조직위는 일부 업체의 부스신청 취소와 관련해 SIDEX 참가규정 제9조 및 제13조에 의거, 해약규정 적용(참가비의 80%)을 원칙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