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협, 위원회별 개방형 공모제 시행… 6월 3일까지 접수

16개 상설위‧9개 특별위 대상… 치과의료정책연구원장에 김영만 전 부회장 임명

대한치과의사협회(협회장 이상훈)가 투명하고 공정한 회무 운영을 위해 위원회별 개방형 공모제를 시행한다.

이를 통해 회원들에게 자발적인 회무 참여 기회를 확대해 나감으로써 협회와 회원 간 소통을 강화하고 회원들의 민심을 회무에 적극 반영하겠다는 의지다.

치협은 지난 19일 협회 대회의실에서 31대 집행부 초도이사회를 열고 개방형 공모제 시행, 2020 회계연도 수정예산안 등 다양한 안건을 논의했다.

이번 공모대상은 총무위원회를 비롯해 치무‧법제‧국제‧재무‧공보‧공공군무‧자재표준‧보험‧정보통신‧기획‧대외협력‧문화복지‧홍보‧수련고시‧경영정책 등 16개 상설위원회와 개원질서확립 및 의료영리저지 특별위원회와 치과계 제도개혁‧회원민원처리위원회(前 회원고충처리위원회)‧국립치의학연구원설립추진‧청년위원회‧보조인력문제해결‧양성평등‧회원민의수렴‧개원환경개선 등 9개 특별위원회다.

자격요건은 회원의 의무를 다한 회원이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며, 5월 20일부터 6월 3일까지 접수하면 된다.

지원방법은 협회 홈페이지 공지사항에 업로드 된 지원서 양식을 다운받아 응모 희망 위원회 등을 기재해 치협 총무국(secretary@kda.or.kr)으로 서류를 전송하면 된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지난 제69차 정기대의원총회에서 관항목 변경을 전제로 통과된 예산안과 관련해 공약실천특별사업비 2억원 증액, 코로나19 대책비 1억원 신설 등 일반회계 약 60억원 예산으로 2020 회계연도 수정예산안을 승인했다.

또한 새 집행부 출범에 따라 각 부회장들의 업무분장을 결정했다. ▲장재완 부회장- 법제, 정보통신, 홍보 ▲홍수연 부회장- 자재표준, 대외협력 ▲김홍석 부회장- 치무, 재무, 공보 ▲김철환 부회장- 학술, 수련고시 ▲마경화 부회장- 보험 ▲김현선 부회장- 공공군무, 기획 ▲송호용 부회장- 국제, 경영정책 ▲이민정 부회장- 문화복지 등으로 최종 확정했다.

아울러 치협은 지난 제69차 정기대의원총회에서 통과된 ‘치의신보 협회장 선거 편파보도 및 재발방지의 건’과 관련해 당시 관련기사 보도 경위 조사와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치의신보 협회장 선거보도 조사특별위원회를 구성키로 하고 위원회는 회장단에 위임했다.

브리핑룸에서 31대 집행부 단체 모습

이 밖에도 치협은 기존 중회의실을 새롭게 정비해 브리핑룸을 신설했다.

치협은 “클린회무를 목표로 치과계와 관련된 주요 현안과제들을 회원들에게 신속히 알리고 협회와 회원 간 원활한 소통을 위해 마련했다”며 “6월부터 매월 첫째 주와 셋째 주 수요일(오후 1시 30분부터) 2회에 걸쳐 치과계 이슈 현안에 대한 회원과 언론의 궁금증 해소를 위해 정례브리핑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새 치과의료정책연구원장에 김영만 전 부회장을 임명했다.

이상훈 협회장은 “김영만 전 부회장은 치과계의 숙원과제와 관련된 여러 법안들에 대해 국회, 정부에 해결을 촉구하고 열심히 발로 뛰어왔다”며 “아직 통과되지 못한 법안 통과를 위해 계속적으로 노력해줄 것이고, 향후 새로운 연구과제나 정책들을 수립하고 추진하는데 적임자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김영만 원장은 임명장을 수여받은 후 “31대 집행부가 반드시 성공할 수 있도록 일조하겠다”며 “집행부 임원들과도 적극 소통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