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 공적 마스크 공급, 1일 10만장으로 확대돼야”

사진 설명 : (왼쪽부터)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과 대한치과의사협회 이상훈 협회장

이상훈 협회장, 박능후 장관과 간담회서 건의… 임플란트 대중광고 개선 필요성도 제안

대한치과의사협회 이상훈 협회장이 최근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과의 만남에서 “하루에 치과 공적 마스크 10만장을 공급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이상훈 협회장을 비롯한 보건의약단체장들은 지난 24일 광화문 인근에서 박능후 장관과 간담회를 갖고, 보건의료정책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날 자리에서 이 협회장은 “치과진료 특성상 비말감염의 위험성이 높은데도 불구하고, 치과의료기관에 덴탈마스크 공적공급 분량은 1일 평균 4만5000장”이라며 “최소한 1일에 10만장은 공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 협회장은 최근 차단율이 인증되지 않은 중국산 저가 마스크가 덴탈마스크로 팔리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했다.

아울러 이 협회장은 임플란트 대중광고에 대한 개선 필요성도 제안했다. 앞서 치협은 최근 이사회에서 만장일치 의결로 치과임플란트 제조사에 임플란트 대중광고 중단을 요청키로 결의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이 협회장은 “전문의약품은 대중광고를 못하는데 임플란트는 대중광고가 이뤄지고 있어 문제가 되고 있다. 이는 치과의사의 진료권을 침해하는 것”이라며 “이와 함께 비급여 시술 가격을 표시하는 광고도 문제가 있다. 가격으로 환자를 유인하면 의료가 상품화돼 과잉진료가 이뤄지고, 결국 먹튀치과 같은 사회적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이상훈 대한치과의사협회장, 최혁용 대한한의사협회장, 정영호 대한병원협회장, 김대업 대한약사회장, 신경림 대한간호협회장 등이 참석했으며, 보건복지부 김헌주 보건의료정책관, 이창준 한의약정책관, 이기일 건강보험정책국장, 나성웅 건강정책국장, 김국일 보건의료정책과장 등이 배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