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온 방식 오토클레이브 대비 기구 수명 3배, 회전율 30배 증가

메가젠임플란트(대표 박광범)가 저온 플라즈마 멸균기 ‘스터링크(STERLINK)’를 출시하고, 치과 감염관리 표준화에 박차를 가한다.

이번 신제품 ‘스터링크’는 복합 멸균방식을 이용해 아포(세포의 알)까지 멸균하는 강한 멸균력을 갖췄다. 또 플라즈마 기술로 안전하고 친환경적인 멸균 기능을 제공하는 제품으로 14L, 7L 두 가지 종류로 출시된다.

‘스터링크’는 이미 유럽CE, 캐나다, 호주, 일본 인증을 통해 세계 시장에서 기술력을 인증받았으며, 핸드피스 등 고난이도 품목에 대한 멸균(B-Class 수준) 국제표준에 의해 정의된 SAL 10-6의 멸균 레벨을 보장한다.

특히 특허받은 멸균 파우치인 스터팩을 사용하면 7분 내 멸균이 가능해 치과 업무 효율 향상은 물론, 감염에 대한 안심, 경제적인 우수성, 비독성 친환경 멸균까지 얻을 수 있다.

스터팩은 세계 최초 직분사 방식의 멸균 파우치로, 플라즈맵의 멸균제 직분사 기술 특허를 활용해 7분 내 멸균이 가능하다.

게다가 진공 밀봉으로 2차 감염까지 예방하며, 3중 완전 구조로 멸균제 노출을 완벽히 차단해 파우치의 진공 보존성과 멸균 상태를 임상가들이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어 신뢰감을 한층 높여준다.

또한 진공 밀봉 멸균된 상태에서 최대 6개월 보관 가능해 의료 기구를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으며, 잔류물이 남지 않아 챔버 세척이 필요 없는 것도 장점이다.

멸균 파우치와 멸균 카트리지에는 고유 바코드가 기재돼 있어 카트리지를 장착하면 인식 및 시간이 자동 세팅돼 버튼 하나만으로 멸균할 수 있으며, 대형 액정을 통해 실시간 상황을 모니터링 할 수 있다.

아울러 ‘스터링크’는 저온 멸균 방식으로 고온 방식의 오토클레이브 사용 시보다 3배 이상 수술 기구의 수명을 증가시킬 수 있으며, 최대 7분 만에 멸균이 가능하기에 수술도구 회전율을 최대 30배 이상 높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타사 플라즈마 멸균기 대비 1사이클 공정 기준 70% 정도의 비용이 소비되는 경제성까지 갖추고 있다.

메가젠 관계자는 “디지털 덴티스트리를 선도했던 경험에 이어 국제표준에 준한 치과 멸균 시스템과 감염관리 표준화를 통해 다시 한 번 시장 혁신을 주도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