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치과학회, 20일 추계학술집담회 열어

대한장애인치과학회(회장 이재천)가 지난 20일 서울대학교치과병원 지하1층 제2강의실에서 ‘2018 추계학술집담회’를 개최했다.

서울시장애인치과병원과 스마일재단 후원, 조광덴탈과 닥터픽 협찬으로 진행된 이번 학술집담회에는 130여명의 치과의사와 치과위생사가 참여한 가운데 ‘장애인 구강보건의료서비스 모델’에 대해 살폈다.

강연에서는 김영재(서울대 소아치과학교실) 교수가 ‘장애인 구강보건의료서비스 모델 소개’, 진보형(서울대 예방치학교실) 교수가 ‘장애인 구강보건의료서비스 모델 시범사업 평가’에 대해 발표했다.

이어 김소연(서울대 소비자학과) 교수가 ‘장애인 치과주치의 모델’, 백혜란(서울대 치학연구소) 교수가 ‘장애인 구강보건의료서비스 모델 정책평가를 위한 델파이조사’에 대해 설명했다.

이후에는 장애인에 대한 방문 구강관리, 현장 치과위생사의 역할과 운영방식, 장애인 치과주치의 교육과 운영방식 등 장애인 구강보건의료서비스에 대한 열띤 토론이 진행됐다.

특별강연에서는 한운숙(제주대학교병원) 간호사가 ‘의료인과 보호자로서 바라 본 장애인 구강진료’를 주제로, 중도장애인이 된 가족을 돌보며 겪은 에피소드와 함께 장애인 구강관리의 어려움과 중요성에 대해 전달했다.

한운숙 간호사는 “장애유형별 특성이 다양하고 위험사항이 많아 치과 의료인들이 전문성을 겸비해야 할 뿐만 아니라 동정심이 아닌 측은지심으로 장애인 환자를 대하면 장애인과 보호자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장애인들을 위해 애쓰는 치과 의료진들에게 감사인사를 전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