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면통증구강내과학회, 20~21일 추계학술대회 열어

대한안면통증구강내과학회(회장 전양현)가 지난 20~21일 조선대학교치과대학‧치전원 대강당에서 ‘2018년 추계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학술대회에는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문의 시대의 구강내과학,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다’를 주제로 구강내과학 최신 지견과 치료 가이드라인 및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했다.

먼저 김경철(테라젠이텍스 바이오연구소) 박사가 ‘정밀의학의 개념과 최신 동향’, ‘정밀의학, 구강내과학을 만나다’ 주제 강연으로 포문을 열었다.

이어 이윤실(서울대 치과약리학교실) 교수가 ‘만성구강안면통증의 치료: 약물 기전의 이해’, 박지운(서울대 구강내과) 교수가 ‘만성구강안면통증 약물치료의 실제’, 김혜경(단국대 구강내과) 교수가 ‘구강악안면영역에서의 정량적 감각기능검사’, 변진석(경북대 구강내과) 교수가 ‘구강안면 감각이상의 진단 및 약물요법’을 주제로 최신 의학 및 구강내과학의 흐름과 방향에 대해 전달했다.

전공의 9명의 증례발표도 진행됐다. 이 가운데 김서영(경북대) 전공의가 ‘A Case Report of Oral Tuberculosis’를 발표해 최우수상을, 최윤정(경북대) 전공의가 ‘증례보고: 협점막에 발생한 점상출혈을 모방한 적반증’, 남현(원광대) 전공의가 ‘관절원판 천공으로 인해 발생한 급성 부정교합의 증례’ 주제 발표로 우수상을 공동 수상했다.

한편 20일 진행된 ‘2018년도 3차 교수 및 이사 연석회의’에서는 20여명의 학회 이사 및 교수들이 참석한 가운데 수련교육 및 학회 홍보 방안, 특히 11월 9일 ‘턱관절의 날’ 제정 등 학회 주요 현안 및 외부 정책에 대해 논의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