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비발치 교정치료 등 최신 트렌드 다뤄… ‘아시아 데이몬 심포지엄’ 개최 예정

교정학술대회의 메카 ‘제12회 2019 Damon Symposium’이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17일 코엑스에서 성황리 마쳤다.

Damon User Group 주최, 신흥이 후원하는 올해 Damon Symposium에서는 교정치료의 다양한 응용분야에 포커스를 맞춰 다뤘다.

교정에서 디지털 분야의 역할이 확대되고, 비발치 교정치료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는 시점에 교정의가 관심을 가질 최신 트렌드를 다뤘다는 점에서 호평을 받았다.

오전에는 모성서(가톨릭대 치과학교실) 교수가 Total Arch Distalization 술식에서 협측의 미니스크류를 이용하는 방법과 구개측에 미니스크류나 Plate를 사용하는 방법에 대한 각각의 장단점을 살펴보고, 최적화된 사용법과 최신 연구결과를 전달했다.

이어 차정열(연세치대 교정과학교실) 교수가 최근 빠르게 진화하고 있는 디지털 모형과 CAD/CAM 기술을 응용해 간접 브라켓 부착 시스템의 임상적인 효용성을 다뤘다.

오후에는 오창옥(스마일어게인치과교정과치과의원) 원장이 개폐형 슬롯 설측 브라켓인 ‘ALIAS Lingual Bracket’의 특징 및 차이점, 실제 사용 및 기공과정에서 고려사항에 대해 설명했다.

마지막 강의에서는 김성훈(경희대치과병원 교정과) 교수가 최근 교정계의 뜨거운 이슈인 바이오 교정치료에 대해 데이몬을 통한 디지털 진단 분석법인 TWEEMAC을 선보이며 많은 관심을 모았다.

강연장 밖에서는 치과기자재전시회 ‘DV World’가 열린 가운데 Damon System, ALIAS 등을 비롯해 다양한 제품들이 특별한 프로모션과 이벤트로 참가자들에게 제공됐다.

Damon User Group 조재형 회장은 “기존에는 Damon Bracket 치료를 주로 다뤄왔다면, 올해는 최근 환자의 요구가 늘어남과 동시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비발치교정치료에 대한 검증된 논문과 증례, 기술부터 최신 트렌드인 3D, 디지털 기술까지 다양한 응용분야에 대해 다뤘다”며 “최근 교정계의 이슈와 미래 기술을 통해 더 많은 참가자들이 만족할 수 있는 학술대회를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조 회장은 “일본과 대만 외 몽골, 네팔, 베트남 등에서도 교정치료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따라 아시아 국가 간 교류를 위한 아시아 데이몬 심포지엄을 개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