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설명 : (왼쪽부터) 조재현, 계인호, 김태영, 안윤모, 김세중, 이병찬 작가

‘세계자폐증인식의 날’ 기념, 4월 28일까지 갤러리 치유서

4월 2일 ‘세계자폐증인식의 날’을 맞아 서울대학교치과병원(병원장 허성주) 갤러리 치유에서는 안윤모 작가와 자폐성 장애 친구들이 함께하는 ‘그림을 말하다’ 전시회를 개최하고 있다.

‘세계자폐증인식의 날’은 장애의 한 종류인 자폐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높이고 조기진단, 적절한 치료 등을 통해 자폐 증상을 완화하기 위해 2007년 국제연합총회에서 만장일치로 선포한 날이다.

이번 전시는 이달 2일부터 17일까지 안윤모 작가를 비롯해 계인호, 김세중, 김태영, 이병찬, 조재형 등 자폐 장애인 작가 5명의 25점 회화 작품이 전시된다.

이어 17일부터 28일까지 자폐성 장애를 가진 김태영 작가의 개인전이 펼쳐진다.

안윤모 작가는 “다섯 명의 자폐 장애인 작가들은 소통의 어려움으로 늘 집이라는 한정된 공간에서 지내야만 한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이들은 그림을 통해 세상 밖 사람들과의 소통을 바라고 있다. 이들이 들려주는 솔직한 이야기들을 함께 나눌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허성주 병원장은 “세계자폐증인식의 날을 맞아 자폐 장애인 작가들이 그림을 통해 세상과 소통하는데 기여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 며 “문화적 소통뿐만 아니라 올해 6월 건립 예정인 융복합치의료동의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를 통해 치과 치료에 어려움을 겪는 많은 장애인들의 건강한 구강관리를 위해 다방면으로 최선을 다할 것” 이라고 밝혔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