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에 개최된 보철학회 60주년 기념 학술대회에서 학회 임원진 단체사진

학술대회 11개국 1800여명 참석 성료… 한‧중‧일 ‘의치 관리’ 선언문 발제

대한치과보철학회(회장 한중석)가 지난 3월 30~31일 코엑스에서 ‘창립 60주년 기념 학술대회 및 제6차 한‧중‧일 국제보철학술대회’를 성황리 마쳤다.

이번 학술대회는 미국, 독일, 중국, 일본, 필리핀, 인도네시아, 몽골 등 총 11개국에서 18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배움과 나눔, 그리고 헌신- 국민과 함께한 보철학회 60년’을 대주제로 지난 60년의 발자취를 돌아보고, 미래의 보철학을 조명하는 학술의 장으로 펼쳐졌다.

학술대회 공식 행사에 앞서 29일 서울대치의학대학원에서 진행된 ‘Pre-Congress’에서는 한‧중‧일 보철학회 임원과 교육지도의들이 모였다. 이들은 3개국 치과대학 학부생들과 전공의 과정의 보철학 교육이 지향하는 목표와 현실에 대해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30~31일 학술대회는 다양한 주제의 세션들로 구성됐으며, 특히 한국에서 첫 강연을 펼친 독일 Daniel Edelhoff 교수와 심미보철의 대가인 미국 Ed McLaren 교수의 강연이 주목받았다.

보철학회 측은 “Daniel Edelhoff 교수는 임상 및 연구 발표로 최근 전 세계적으로 각광받고 있다. 이에 오래 전부터 공을 들여 어렵게 초청하게 됐다”며 “또 다른 해외연자인 Ed McLaren 교수는 좋은 케이스를 통해 물성이 바뀌고 있는 지르코니아를 이용한 보철물 제작에 실질적이 도움이 되는 강연으로 호평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최근 여러 차례 시도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오픈 디스커션’은 토요일 오후 두 세션으로 진행됐다. 국내를 대표하는 임플란트 관련 연구회 중 ATC, ITI Korea, Prosth-Line을 대표하는 연자들이 각각 수술과 보철로 나눠 열띤 논쟁을 벌였다.

또한 매 학술대회마다 경험이 많고 존경받는 연자의 강연으로 주목받고 있는 마지막 세션에서는 이근우(연세치대) 교수와 주대원(가야치과병원) 원장이 장기간 임상경험에 근거한 예지성 있는 보철치료에 대한 강연으로 대미를 장식했다.

이 밖에도 조혜원(원광치대) 교수와 이경제(조선치대) 교수의 ‘실제 임상에서의 교합세션’, 조리라(강릉원주대) 교수와 허중보(부산치대) 교수의 최근 각광받고 있는 ‘임플란트를 이용한 RPD 치료의 가이드라인’, 장원건(마일스톤즈) 원장과 이양진(분당서울대병원) 교수의 ‘보철합병증 해결’ 등 다양한 주제의 강연이 펼쳐졌다.

이번 보철학회 60주년 기념 학술대회 기간에는 제6차 한‧중‧일 국제보철학술대회가 동시에 열렸다. 이날 일본과 중국 보철학회 전‧현직 학회장과 다수의 임원들을 포함해 150여명이 참석했다.

한‧중‧일 학술대회는 생체재료와 기초과학, 노인치의학과 가철성 보철학, 임플란트와 고정성 보철학, 디지털 치의학 세션으로 구성됐으며, 각 세션에서는 3개국에서 한 명씩 발표했다.

특히 이 자리에서는 한‧중‧일 보철학자들이 동의하는 의치 관리에 대한 백서 형식의 선언문이 발제됐다.

이는 의치관리요령 및 노인구강상태에 대한 아시아권에서 대국민 교육에 기본이 될 내용을 다루며, 3개국의 협업으로 범아시아적 가이드라인을 만들기 위한 첫 발을 내딛었다는데 의미가 크다.

한중석 회장은 “지난 60년 동안 국내 치과계에 많은 발전이 있었다. 이 중 보철학이 가장 큰 영향을 받은 만큼 국민들에게 보답을 해야 할 것”이라며 “주변에 발전이 필요한 많은 국가들이 있다. 앞으로 보철학회가 세계 속에서 리더십을 발휘해 도움을 주고, 세계를 선도하는 보철학회로 거듭나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