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치과병원 봉사 단체사진

김정숙 여사 방문해 봉사단 격려… 우즈벡 보건부와 구강보건증진 협력방안 논의

서울대학교치과병원(병원장 허성주)은 지난 14~21일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신항금융그룹과 해외의료봉사를 실시했다.

이번 봉사단은 허성주 병원장 및 의료진과 신한은행 봉사단을 비롯해 26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타슈켄트 국립치과대학병원에서 우즈베키스탄 결손가정 아동 20명 대상으로 구순구개열 및 얼굴기형 수술을 진행했다.

또한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아리랑 요양원 및 빈곤지역 마을의 강제이주 고려인 14명 대상으로 의치보철을 제작해주고, 충치 및 치주치료가 필요한 13명에게 치과치료를 실시했다.

서울대치과병원은 2007년부터 강제이주 고려인을 위해 의치보철 사업을 수행해 오고 있다. 러시아 연해주,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강제이주 1세대 고려인에게 의치제작을 해 건강하고 행복한 여생을 보낼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있다.

 

허성주 병원장이 고려인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한편, 19일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우즈베키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아리랑 요양원에 방문해 봉사단원들과 치과진료를 받는 고려인들을 격려했다.

이번 봉사 방문에서 허성주 병원장은 진료활동뿐만 아니라, 우즈베키스탄 보건부 샤드마노프 알리셰르 장관 및 로프샨 이자모프 국가혁신보건의료 위원장을 만나 우즈벡의 구강보건증진과 치의료 분야 발전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허성주 병원장은 “서울대치과병원은 국가중앙치과병원으로서 국내뿐만 아니라 어려운 환경에 처해있는 해외 소외계층에게도 따뜻한 마음과 희망을 전달하며, 개발도상국가의 구강보건향상을 위한 지원활동에 지속적인 노력을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