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5일 업무협약 체결… 양측 역량과 자원 교류 통해 상생 도모

서울시치과의사회(회장 김민겸)와 오스템임플란트(대표 엄태관)가 지난 15일 오스템 마곡신사옥에서 상호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서치 김민경 회장과 차가현 부회장, 노형길 총무이사, 홍종현‧조서진 홍보이사, 이재순 국장, 오스템 엄태관 대표와 조인호‧김경원 교육연구원장, 강두원 국내영업총괄본부장, 이광렬 덴올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측은 보유하고 있는 역량과 자원을 활용해 상호 이익이 될 수 있도록 협력키로 했다.

서치가 진행하는 전시 및 학술행사에 오스템이 협조하고, 그 밖에 공동행사 등을 개최해 상생을 도모할 방침이다.

특히 서치와 오스템은 치과 종합 포탈 ‘덴올’의 콘텐츠 개발 시 협력을 통해 회원들에게 양질의 학술정보, 뉴스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김민겸 회장은 ““오스템은 임상교육을 기반으로 치과 임플란트 대중화를 이끌었고, 국내 치과산업의 획기적 성장을 이뤄냈다”며 “특히 최근 임상은 물론 치과계의 다양한 이야기를 양질의 콘텐츠로 제공하는 ‘덴올’을 개국함으로써 또 다른 변화가 기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덧붙여 김 회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양측의 상호협력 관계가 더욱 굳건해질 것으로 믿는다”며 “앞으로 치과계 및 치과산업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더욱 협력해 나갔으면 한다”고 밝혔다.

엄태관 대표는 “오스템은 마곡신사옥으로 본사와 연구소를 이전하고 새로운 도약을 내딛고 있다. 특히 덴올을 통해 치과계를 위한 다양하고 양질의 콘텐츠를 개발, 제공하고 있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더욱 좋은 정보 제공은 물론 서치와의 관계를 공고히 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