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공동이사회에 참석한 양 학회 이사진

일본구강외과학회서 구연‧포스터 발표… 내년 3월 韓 학술대회 참여 당부

대한구강악안면외과학회(이사장 김철환)가 지난 1~3일 일본 시바현 마쿠아리 메세에서 개최된 ‘제63회 일본구강외과학회’에 참가해 양국 간 우호교류를 다졌다.

5천여명이 참석해 성황리 열린 이번 학술대회에서 대한구강악안면외과학회 이사진 및 교수, 전공의, 임상교수 등 30여명이 참석해 심포지엄 및 구연발표, 포스터발표를 진행했다.

이와 함께 내년 3월 21~23일 제주도에서 개최되는 ‘제60차 학술대회’에 일본 학회 회원들의 참여를 당부했다.

또한 한일 공동이사회에서는 제13차 아시아학술대회 및 국제구강악안면외과학회 전문의시험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교수연찬만찬회에서 대표연설을 맡은 김철환 이사장은 “1986년 민병일 전임 학회장이 일본학회와 자매결연을 맺은지 31년이 넘었다. 그동안 한일교류를 통해 신뢰를 바탕으로 양국 학술교류를 발전시켜왔다”며 “앞으로 새로운 한일관계와 양국의 우호적 발전을 기대한다. 아시아를 넘어 세계를 향해 한일 공동의 노력을 하자”고 말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