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회 임원진이 기자간담회 후 故유수만 선교사의 초상화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18일, 150여명 참가 속 성황리 열려

대한치과의사학회(회장 류인철) 2018 종합학술대회가 지난 18일 서울대학교치과병원 8층 대강당에서 15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성황리 개최했다.

‘전인격적 치과의사의 진료’를 대주제로 열린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故유수만 선생님을 추모하며’를 부제로 1963년부터 25년간 한국 치과계의 혁신적 발전에 힘쓴 그의 삶을 기리는 특별 세션도 진행됐다.

오전 첫 강의의 포문을 연 권훈(미래아동치과의원) 원장은 ‘치과의사학으로 떠나는 네덜란드/벨기에 여행’을 주제로 근대 유럽 건축과 미술 작품에 등장하는 치과의사의 모습에 대해 자세히 소개해 여행을 하는 듯한 생생함을 더했다.

이어 이강운(강치과의원) 원장은 최근 오진으로 인한 의사 3인의 구속된 사례를 살피며, 의료분쟁에 있어 의료인 단체의 적극적인 역할과 중재에 대해 역설했다.

임상에 초점을 맞춘 오후 강의에서는 김현종(가야치과병원) 원장이 술전 상악동 병소의 진단과 해결, 치조정 접근법과 측방 접근법의 선택기준, 상악동 점막 천공 시 대처법 등 상악동 거상술과 관련된 다양한 문제점에 대해 명쾌한 해결책을 제시했다.

또한 김성훈(서울대치과병원) 교수는 1700년대 심미성을 높인 치과보철 재료로 포세린의 개발과정 및 발달 전개와 미래 전망 등 치과 세라믹의 발전과 최신 경향에 대해 설명했다.

이후 특별세션에서는 미국인 치과의료선교사 故유수만 선생을 추모하는 시간을 가졌다.

계기성(조선치대) 명예교수는 故유수만 선생이 걸어온 삶을 재조명했으며, 우상두(예은치과의원) 원장은 故유수만 선생이 한국과 중앙아시아 치과계에 미친 영향에 대해 강연했다.

류인철 회장은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특별히 故유수만 선생이 걸어온 삶의 여정을 돌아봤다. 후학들이 열정적인 헌신의 삶을 살아온 그를 본보기로 삼아 앞으로 나가야 할 길을 찾길 바란다”고 전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