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이사회서 대응방안 논의… 공청회 개최 등 치협과 협조키로

서울시치과의사회(회장 이상복)가 통합치의학과 경과조치교육 응시자에게 불이익이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그 일환으로 보존학회가 헌법소원을 철회하고 경과조치교육 중지 가처분신청을 제기하지 못하도록 치협과 협조해 압박에 나서기로 했다.

특히 현 사태에 대한 회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공청회 개최를 치협 측에 요청키로 했다.

서치는 지난 4일 치과의사회관 대회의실에서 제9회 정기이사회를 개최하고,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통합치의학과 경과조치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치협 헌소대응특위는 지난달 9일 보존학회에 명칭변경을 위한 TF 구성 및 공청회 개최를 헌소 철회와 동시에 진행하자는 제안을 했다.

이에 보존학회는 명칭변경이 우선이라는 입장을 강조하면서 요구사항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예정대로 헌소를 진행하고, 통합치의학과 경과조치교육 중지 가처분신청까지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이상복 회장은 “치과계 합의로 시행되고 있는 치과의사전문의제를 보존학회가 또 다시 흔들고 있다”며 “다수의 치과의사에게 피해가 가는 일이 없도록 치협의 적극적인 역할을 요청하고, 서치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내년 대의원총회 323일 개최간무사치과취업과정 확대 실시

한편 이날 이사회에서는 서치 제68차 정기대의원총회 개최일정을 확정했다. 내년 3월 23일 오후 2시 치과의사회관 5층 강당에서 개최된다.

또한 간호조무사치과취업과정에 대한 구인구직특별위원회 보고가 진행됐다. 서치는 간호조무사협회와 협력을 강화해 교육일정 안내 등 적극적인 홍보에 나서기로 했으며, 수료생들의 만족도가 높다는 점을 반영해 내년에는 상반기와 하반기로 확대 실시할 계획이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