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에, 하나로 등 치과용 S/W 기술발전 공로

오스템임플란트가 지난 11월 28일 개최된 ‘2018 소프트웨어(S/W) 기업 품질 대상’에서 최우수상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내 S/W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한 기업을 대상으로 매년 3곳을 선정해 최우수상과 우수상을 수여하고 있다.

오스템은 1997년 회사 창립 초기부터 치과용 업무관리 S/W 개발을 시작으로 디지털 치과 S/W 및 관련 서비스 사업 전개, 품질 혁신 활동을 지속적으로 영위해 치과용 S/W 기술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수상하게 됐다.

개원가에서 자주 발생하는 불편사항들을 해결하고자 S/W 국산화에 앞장서 왔다. 클릭 두 번으로 보험청구를 완료할 수 있다는 장점으로 현재 보험청구 대표 S/W가 된 ‘두번에’, 전자차트 중심의 치과업무 통합관리 S/W ‘하나로’는 현재 시장점유율 약 75%, 국내 1만2천여개 치과에서 사용하고 있다.

특히 이번 수상을 통해 오스템은 S/W 공학기술 현장적용 지원사업 선정 시 가점 부여 등으로 해당 사업의 S/W 품질 향상을 꾀할 수 있게 됐다.

향후 오스템은 디지털 덴티스트리 관련 S/W 및 서비스의 풀 라인업 구축, 치과 진료 및 병원관리도 체계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IT 제품개발본부 이영훈 본부장은 “오스템은 두번에와 하나로를 시작으로 사용자 불편을 해소하고, 치과용 S/W 발전에 견인차 역할을 해왔다”며 “디지털 덴티스트리 관련 S/W 출시로 글로벌 치과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