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구강건강 향상 위한 일차예방진료 방향 모색

‘2018 대한구강보건협회 학술대회’가 지난 15일 서울 코리아나호텔 7층 스테이트룸에서 개최됐다.

이날 학술대회는 ‘2018 일차예방진료 길을 묻다’를 주제로 일차예방진료의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첫 강의에서는 조현재(서울대치전원 예방치학교실) 교수가 ‘치간관리, 어떻게 하면 잘 할 수 있을까요?’를 주제로 치아우식증과 치주질환의 심각도를 살펴보고, 효과적인 치간관리를 위한 방법과 병원의 조직적인 노력의 필요성에 대해 전달했다.

이어 한동헌(서울대치전원 예방치학교실) 교수가 ‘연구윤리는 변화한다’를 주제로 최근 연구윤리 문제점과 해결방안에 대해 설명했다.

구보협 차기회장인 정영복 치협 공보이사는 ‘국가정책이 국민 구강건강을 좌우한다’를 주제로 우리나라 구강보건의료사업에 대해 알아보고, 예방률이 높은 구강병 예방 정책방향에 대해 강연했다.

마지막으로 국중기(조선치대 구강생화학교실) 교수가 ‘국민 구강건강을 위해 구강세균과 대화가 필요해’를 주제로 구강세균감염성질환에 대해 설명했다.

구보협 정문환 회장은 “이번 학술대회는 국민 구강건강 향상을 추구하고자 하는 치과인들이 모여 일차예방진료의 나아가야 할 길에 대해 고민하는 토론의 장으로 펼쳐졌다”며 “국민 구강건강을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