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기념식 가져… 3차원 스캐너‧프린터 출시 예정, 인테리어 등 신사업 발전 기대

올해 창립 22주년을 맞은 오스템임플란트(대표이사 엄태관)가 2019년 디지털 리더 기업이 될 것을 다짐했다.

오스템은 지난 8일 창립 22주년 기념식을 가졌다. 이날 기념식은 서울 가산동 본사와 부산 오렌지타워를 비롯해 전국 지점을 화상으로 연결해 진행됐다.

행사는 회사 연혁 영상을 시청하는 것으로 시작됐다. 오스템은 1997년 치과 보험청구 소프트웨어 개발 사업으로 창립했다. 이후 꾸준한 R&D 투자와 임상교육을 통해 세계 시장에서 임플란트 대중화로 치과산업을 이끌고 있다.

이어 우수직원과 모범팀, 5, 10, 15년 장기 근속직원 시상이 진행됐다. 시상식에서 엄태관 대표이사를 비롯한 임원들은 오스템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가장 큰 원동력으로 직원들을 꼽으며 감사의 말을 전했다.

특히 오스템은 올해 디지털 리더 기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날 최규옥 회장은 “올해 3차원 스캐너와 프린터, CAD 소프트웨어 등을 출시함으로써 진단, 설계, 제작, 치료 마무리까지 총망라할 것”이라며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선도하는 디지털 리더 기업이 목표”라고 다짐했다.

또한 TS 임플란트를 비롯해 임상별 다양한 Tool 출시를 통해 R&D 중시 기업 이미지를 공고히 했음을 강조했다.

더불어 국내 판매량 1위를 지키고 있는 유니트체어 ‘K3’가 현재 대부분의 해외법인에서 인허가를 마치고, 판매가 확산되고 있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오스템의 신사업 현황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치과 인테리어 사업과 관련해 최 회장은 “지난해 100호 계약 돌파, 현재 140호 계약을 수주했다”며 “치과 상황에 맞춘 전문 설계와 수려한 디자인 구현, 전문 책임 A/S 시행이 인기비결”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항생제, 진통소염제, 소화기관용약 등 전문의약품 출시를 통해 치과의사들의 임상 니즈를 충족시켰음을 강조했다. 미백치약 ‘Vussen’의 경우 연간 65만개 판매고를 올리고, 미백분야에서도 ‘HomeTis’ 출시를 통해 전문가미백과 생활미백에서 제품 라인업을 구축했다.

임상의들의 독립시술율을 높이기 위해 지난해 첫 진행된 ‘마스터코스’는 올해 국내에서 15개 코스를 진행, 해외에서는 대폭 확대시켜 약 120회로 운영될 예정이다. 참고로 지난해 국내 12개 코스, 해외 10개 코스가 진행됐다.

끝으로 최 회장은 오스템이 글로벌 1위로 성장할 수 있는 방법을 ‘OSSTEM Way’로 꼽았다.

‘OSSTEM Way’는 직무에 따라 업무계획을 철저히 세우고, 실행에 옮겨 업무 성과를 도출해 내는 업무관리 시스템이다. 또 실무 직원과 상위 직급자가 해당 업무를 점검해 효율적인 업무수행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오스템은 올해 임플란트를 비롯한 기존 제품들은 물론 신사업군에서도 시장 경쟁력 확보를 과제로 삼고, 디지털 덴티스트리 분야에서 치과의사 니즈에 맞는 제품을 출시해 산업을 이끄는 리더 기업이 되겠다는 포부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